북 주재 러시아 대사 “북, 조만간 새 전략무기 보여줄 것”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0-02-0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연합뉴스

앵커: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대사는 북한이 조만간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7일 러시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지도자는 항상 자신의 약속을 지킨다”며 “그가 머지않아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으면 그 일은 조만간 반드시 일어날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이어 “북한 외교관들이 우리를 만나면 북한이 국가적 억지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한 지난해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 보고를 반드시 언급한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언제 북한이 새로운 전략무기를 보일 지는 새 전략무기의 시험준비 정도와 대외정세 등 여러가지 요소에 달려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연합훈련이 시작되고 러시아와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북제재 완화 결의를 미국이 계속 막는다면 새 전략무기를 선보일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말에 열린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보고에서 핵 및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중단 약속 폐기를 시사하면서 머지않아 북한이 보유하게 될 새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전략무기는 보통 핵무기와 핵을 운반할 수단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잠수함, 전략폭격기 등을 의미하는데 이 가운데 북한이 개발 중이라는 ‘새 전략무기’는 대륙간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한편, 존 설리번 신임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가 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을 만나 북한 문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고 러시아 외교부가 7일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