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 도발적 언행 멈추고 민생 돌봐야”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6-07-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국무부의 톰 말리노프스키 민주주의·인권·노동 차관보가 지난 7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첫 인권제재의 의미를 설명하면서 그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의 톰 말리노프스키 민주주의·인권·노동 차관보가 지난 7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첫 인권제재의 의미를 설명하면서 그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 고위 외교 당국자가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제재대상에 올린 것은 선전포고를 한 것이며 레드라인, 즉 금지선을 넘은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도발적 언행 자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양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의 존 커비 대변인은 28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은 역내 안정을 해치는  언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커비 대변인: 북한은 이제 북한 주민 삶의 향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역내 안정을 해치기만 하는 행동과 언사를 중단할 때가 됐습니다.

앞서 북한의 한성렬 외무성 미국 국장은 28일 미국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인권유린을 이유로 제재한 것은 범죄행위며 북한에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미국이 한반도를 전시체제로 만들었다며 북한은 미국의 ‘범죄행위’를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그에 상응한 실제적인 조치들을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성렬 국장은 이어 미국과 한국이 "만일 끝내 8월 합동군사연습을 감행한다면 그로부터 조성되는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대변인은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방어적 성격이란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이 훈련은 한반도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고안된 것으로 과거 40여년간 정기적으로 투명하게 이뤄져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동맹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공약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덧붙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