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싱가포르] 문 대통령 “남북미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

싱가포르-노재완 nohjw@rfa.org
2018-06-1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12일 오후 싱가포르에 마련된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미북 정상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12일 오후 싱가포르에 마련된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미북 정상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했다.
RFA PHOTO/ 노재완

앵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결과가 나온 뒤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번 회담이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라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노재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 청와대가 12일 미북 정상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싱가포르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독한 이날 입장문에서 문 대통령은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 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합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입니다.(I pay my high compliments for the courage and determination of the two leaders,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not to settle for that outdated and familiar reality but to take a daring step towards change.)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며 미북 정상회담 개최국인 싱가포르와 국제사회에도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해 준 리센룽 총리와 국제사회의 모든 지도자들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I would like to extend my heartfelt appreciation to Prime Minister Lee Hsien Loong of Singapore and many other world leaders for the great efforts they have made in order to make the summit a success.)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저녁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미북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성공적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실무진에서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습니다.

남관표 차장은 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남 차장은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는 종전과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며 향후 미국과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남 차장은 또 이번 미북 정상회담이 판문점 선언보다 더 진전된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즉 CVID가 공동성명에 명시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미국과 북한이 후속 조치를 통해서 잘 풀어갈 수 있다는 믿음이 있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은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관표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지원단을 싱가포르 현지에 파견했습니다.

합동지원단은 싱가포르 현장에서 발생하는 상황에 즉각 대응하는 한편 한국 언론의 취재를 지원해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