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비건과 회동…“미북대화 곧 재개될 듯”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8-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의 회동 이후 미북 간의 대화가 곧 재개될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2일 면담을 가졌습니다. 양측은 오전 11시쯤 만나 1시간 이상 협의를 벌였습니다.

김현종 차장은 비건 대표와의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미북 실무협상이 곧 재개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종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제가 받은 인상은 아마 미북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는 겁니다.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김 차장은 미북 실무협상이 곧 재개될 것이라고 판단한 근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으면서도 미북 대화가 곧 이뤄될 것 같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미북 협상의 재개 시점이 오는 29일 북한의 최고인민회의의 이전 혹은 이후가 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 부분까지는 답을 못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은 북한 외무성이 22일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 흥미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미북 대화가)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김 차장은 “한국 청와대 차원에서 비건 대표에게 전달할 메시지가 있었다”며 “이에 따라 만남이 이뤄져 1시간 넘게 면담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측에서 비건 대표에게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서는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한미가 긴밀하게 공조해야 한다는 점을 비롯한 기타 사안 정도”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차장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된 한미공조가 긴밀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비건 대표와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간의 신뢰가 두터워 한미 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된 모든 사안이 공유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김 차장은 최근 연이은 북한 측의 비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절제된 반응을 보인 점을 미국 정부가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일본을 방문한 이후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 21일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습니다.

공식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친 비건 대표는 당초 22일이었던 출국 일정을 하루 늦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내 일각에서는 비건 대표와 북한 측 인사의 접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연합뉴스는 22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북 접촉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