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유해발굴 사업, 안보리서 제재면제 받아…4월 개시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9-01-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지난 2018년 10월 25일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 인근 화살머리고지에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원들이 6.25 당시 전투에서 숨진 국군 유해를 발굴 뒤 수습하는 모습.
사진은 지난 2018년 10월 25일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 인근 화살머리고지에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원들이 6.25 당시 전투에서 숨진 국군 유해를 발굴 뒤 수습하는 모습.
연합뉴스

앵커: 남북 간 6.25전쟁, 즉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면제 결정이 이뤄졌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 보도합니다.

28일 한국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주 중반 남북 유해발굴 사업에 대해 제재 면제를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남북이 세부사항에 대한 조율만 완료하면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장비 등을 북한으로 반출하는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북은 앞서 지난해 9.19 군사합의에서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공동 유해발굴을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지금 저희가 2월까지는 남북공동발굴단을 구성하고 4월부터 10월까지 유해작업을 시작한다는 그 계획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을 통해 올해 4월부터 시작되는 비무장지대 내 공동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장비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측의 이런 요청에 따라 한국 외교부에 지뢰 제거 장비 반출이 유엔 제재 위반인지 여부를 질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비무장지대 남측구간 지뢰 제거를 위해 외국산 장비를 구매할 때 북한측에 지원할 물량까지 함께 구매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산림청은 올해 남북 산림협력사업을 위해 강원도 고성에 평화 양묘장을 준공하고 연간 최대 100만 그루의 묘목 생산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김재현 한국 산림청장은 28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9년 주요업무계획’ 추진방침을 밝혔습니다.

평화 양묘장에서는 북한에 적합한 수종 중심으로 연간 5톤의 종자를 채취·저장하고, 발아·양묘 시험을 병행합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협력 민간교류와 산림기술교육의 전초기지로 경기도 파주에 남북산림협력센터를 건설하며 남북 접경지역에 소나무재선충병 공동방제를 3월 말까지 시행할 계획입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주 중반 남북 유해발굴 사업에 대해 제재 면제를 결정하는 데 미국 정부가 개입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국무부 측은 유엔 측에 문의하라고 답했습니다. 유엔과 안보리, 또 대북제재위원회 측은 이번 제재 면제 결정 관련 문의에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