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미 정상, 북 위협 대응 긴밀협력 재확인”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2.09.22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백악관 “한미 정상, 북 위협 대응 긴밀협력 재확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유엔 총회를 계기로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만나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1일 유엔 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회동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한미 정상이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급망 회복 탄력성, 핵심기술, 경제 및 에너지 안보, 국제 보건, 기후변화 등 광범위한 현안과 관련 양국 간 진행 중인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미 정상은 21글로벌 펀드 재정공약 회의그리고 바이든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에서 만나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 등에 대해 협의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성한 한국 국가안보실장 (21일 현지 기자설명회): 양 정상은 확장억제와 관련해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하였으며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한국을 방문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엘리자베스 로젠버그(Elizabeth Rosenberg) 미 재무부 테러금융∙금융범죄 담당 차관보도 22일 한국 당국자들과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이날 김건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찬협의를 갖고 최근 북한이 최고인민회의에서 공세적 핵전략을 법제화하는 등 핵 위협을 지속 고조시키고 있는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특히 북한이 핵무력 정책법 제정을 통해 핵 선제공격 가능성과 광범위한 핵 사용조건을 명시하고 자의적 핵사용 의도를 노골화한 것이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또 한미가 최근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회의에서 북한의 어떠한 핵 공격도 압도적이며 결정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핵을 비롯한 모든 범주의 군사적 능력을 활용해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미국의 철통같고 흔들림 없는 공약이 재강조된 것을 평가하면서 관련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에 더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추가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추가적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전례 없는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하면서 이를 위해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북핵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결을 위해 대북 대화에 유연하고 열린 접근을 견지해나가기로 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권영세 한국 통일장관과도 별도로 면담했습니다.

 

엘리자베스 로젠버그(Elizabeth Rosenberg) 미 재무부 테러금융∙금융범죄 담당 차관보는 이날 김건 본부장과 만나 북한의 해외 IT 노동자 그리고 가상화폐 탈취를 통한 핵∙미사일 개발 자금 확보 시도를 차단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양측은 북한의 핵개발을 단념시키는 데 대북제재가 효과적인 수단으로 자리매김 해왔다는 데 공감하고 북한이 대화를 거부하고 도발적 행동을 지속할 경우 국제사회의 제재가 더욱 강화될 수밖에 없음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화와 외교의 길로 복귀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일정 공지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22일 뉴욕에서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 그리고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3자 회담을 가집니다.

 

이는 한미일 외교장관이 지난 7 8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주요 20개국(G7)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회동한 이후 약 두 달만입니다.

 

기자 이정은,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