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 고스 “북 전원회의서 ‘대미 강경노선’ 설명했을 것”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9-12-30
Share
workersparty_meeting_issue_b.jpg 북한이 지난 28일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열어 '국가 건설'과 '국방 건설'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를 토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도한 이번 회의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을 비롯해 당 중앙위원회 위원, 후보위원들과 당 중앙검사위원회 위원들이 참가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지난 28일부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개최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내년에는 대미 강경노선으로 선회할 것임을 북한 각 지도 계층에 설명할 필요가 있었을 것이라고 미국의 전문가가 전망했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지도층 분석의 전문가인 미국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국장은 이번 전원회의는 김정은 정권 들어 최대 규모로 보인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해 정책 변화를 지도부에 설명하고 지지를 얻을 필요가 컸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고스 국장: 전원회의의 규모를 보면 북한이 신년에 훨씬 더 강경한 대미 정책으로 돌아설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생각합니다. 핵심 지도층을 포함한 주민들에게 그로 인해 경제적 어려운 상황이 올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고자 했을 것입니다.

고스 국장은 김정은 정권 들어 처음으로 수 일간 전원회의가 열리는 것으로, 회의의 기간이 이례적으로 길고 규모가 큰 것은 정책의 급격한 선회에 북한 지도층들의 지지를 확보할 필요가 있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온 나라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 인민군장병들의 커다란 관심과 기대 속에’ 지난 29일 계속된 제5차전원회의 2일 회의에서 당중앙위원회 사업정형과 국가사업전반에 대한 보고를 계속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이어 전원회의가 30일에도 계속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전원회의가 수 일간 열리는 것은1990년 1월 5일부터 9일까지 열린 당중앙위원회 제6기 제17차 전원회의 이후 약 30년 만입니다.

고스 국장은 북한 매체가 이번 전원회의와 관련한 세부사항은 밝히지 않고 있지만, 김 위원장이 ‘대외사업부문과 군수공업부문, 북한 무장력의 임무’에 대해 밝혔다는 부분이 우려된다고 소개했습니다.

‘조성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들을 취할 데 대하여 언급’했다는 조선중앙통신의 설명은 북한이 도발의 강도를 점점 높여갈 경우 주민들이 마주칠 상황에 대한 준비와 경고로 보인다고 그는 주장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나라 경제사업체계와 질서를 정돈하고 ‘강한 규율’을 세우기 위해 인민경제 주요공업부문들의 심중한 실태를 시급히 바로잡기 위한 과업을 제기하고 나라의 ‘자립경제’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실제적 대책들을 강구하도록 강조한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비하라는 메시지라고 그는 풀이했습니다.

미국 민간연구기관 애틀란틱카운슬의 로버트 매닝 선임연구원은 그러나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의 ‘새로운 길’은 신년사가 나와 봐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을 지낸 수 김(Soo Kim) 랜드연구소 정책분석관은 북한의 ‘새로운 길’은 도발적 수사와 핵과 미사일 시험과 개발 등으로 한미 동맹을 지속적으로 해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