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노스 “영변 핵시설 움직임 포착…원자로 가동 징후는 없어”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19-11-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안북도 영변 핵단지의 원자로 시설·지원건물 지붕이 보이는 위성사진.
평안북도 영변 핵단지의 원자로 시설·지원건물 지붕이 보이는 위성사진.
사진-38노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일부 미미한 움직임이 포착됐지만 원자로가 가동됐다는 식별가능한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27일 전했습니다.

‘38노스’는 지난달과 이달 찍은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5메가와트(MW) 원자로 인근에서 정기적으로 차량이 포착됐지만 원자로 가동이 실제로 재개됐다는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매체는 앞서 지난 9월 방사화학실험실 연료수용(fuel reception) 건물 쪽에서 포착된 다수의 흰색 원통형 용기는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며, 용기의 내용물은 여전히 알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이 시설 인근에서는 한,두 대의 차량이 주차된 모습 정도만 가끔 포착됐다며, 이러한 원통형 용기가 배치됐던 점이 특이(unusual)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과 이달 14일 위성사진에 따르면 실험용 경수로(ELWR) 동쪽 및 남서쪽 방향으로 차량 및 물체 등의 모습이 보였지만 위성사진 상으로 이들의 종류와 목적을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영변 핵시설 내 연구∙관리를 위한 건물의 보수공사도 계속 진행돼, 지난 8월 없어졌던 2층짜리 건물을 대체한 3층짜리 새 건물이 지난달 신축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