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국인 2명 승선 러 어선 단속…송환 요청에 무응답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7-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한국인 2명이 탄 러시아 선박이 북측 동해상에서 표류하다 단속돼 현재 북한 지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 국적의 300톤급 어선인 ‘샹 하이린 8호’.

한국 통일부 등에 따르면 샹 하이린 8호는 지난 16일 오후 7시 속초항을 출발해 러시아 자루비노항으로 향하다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 동해상 북측 수역으로 넘어가 북한 당국의 단속에 걸렸습니다.

해당 선박은 홍게잡이 어선으로 한국 국적의 선원 2명과 러시아 국적 선원 15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한국인 선원 2명은 각각 50대와 60대 남성으로, 러시아 선사와 기술지도 계약을 맺고 어업지도 등의 자격으로 해당 선박에 승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당 선원들은 현재 북한 원산에 있는 호텔에 머물며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 한국 국민의 신변은 안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러시아 당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대북 협의를 통해 한국 국민의 안전을 확인하고 긍정적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도 이날 인터넷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북한 당국과 지속적으로 접촉 중이며, 가능한 빨리 상황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지난 18일 상황을 처음 인지한 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측에 해당 사안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후 대한적십자사 회장 명의의 대북 통지문을 전달하는 등 24일 오후 현재까지 모두 9차례에 걸쳐 북한 측에 송환 요청을 했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이 없는 상태입니다.

이번 경우처럼 한국 국민이 외국 국적의 선박에 승선했다가 북측 수역에서 단속돼 조사받은 사례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적의 선박이 북측 수역으로 넘어갔다 단속된 사례는 최근 10년간 2010년 8월 ‘대승호’와 2017년 10월 ‘흥진호’로 모두 2건입니다.

당시 대승호와 흥진호의 선원들이 한국으로 귀환하기까지는 각각 31일과 7일 가량이 소요됐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