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7월 평양서 통일농구경기 개최…8월 AG 공동입장 합의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8-06-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8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체육회담'에서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왼쪽 두번째)과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18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체육회담'에서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왼쪽 두번째)과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남북이 7월 4일을 전후로 평양에서 통일농구경기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8월 열리는 아시아경기대회에서는 개폐회식 공동입장과 일부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 보도합니다.

남북이 체육회담을 열고 아시아경기대회 단일팀 구성과 통일농구경기 일정 등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판문점에서 열린 체육회담에서 남북이 7월 4일을 계기로 평양에서 통일농구경기를 개최하기로 하고 가을에는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담에 한국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은 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평양 경기에 남녀 선수단 합해서 100여 명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경기 방식은 남북 선수 혼합경기와 친선경기 형식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경기가 열리는 7월 4일은 남북 당국 간 첫 합의인 7·4 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된 날로 이를 기념해 통일농구경기를 개최하기로 한 겁니다.

남북은 또 오는 8월 자카르타 아시아경기대회에 공동 입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공동 입장 시 단일팀 명칭은 ‘코리아’, 깃발은 한반도기, 노래는 아리랑으로 정했습니다.

특히 일부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하면서 종목별 국제 체육기구들과 관련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남북은 이와 함께 2018년 장애인 아시아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에 공동으로 진출하고 남북이 개최하는 국제경기에 참가하는 등 체육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아시아경기대회 공동참가는 4·27 판문점 선언의 합의사항이며 남북 통일농구경기는 김정은 위원장이 4월 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하면서 이뤄진 겁니다.

이날 남북 체육회담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8시간 동안 진행됐습니다.

한국 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전충렬 사무총장을 포함해 김석규 통일부 과장, 이해돈 문화체육관광부 국제체육과장 등 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북한 측에서는 원길우 체육성 부상을 단장으로 박천종 체육성 국장, 홍시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등 3명이 참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