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초점] 트럼프∙김정은 “더 진전되고 훌륭한 결과 만들 것”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9-02-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하노이 정부 건물에 들어서며 베트남 국기를 흔들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하노이 정부 건물에 들어서며 베트남 국기를 흔들고 있다.
AP Photo/Evan Vucci

북한에 계신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RFA 뉴스초점입니다. 진행에 홍알벗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열린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8개월여 만에 다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이번 회담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베트남, 즉 윁남 현지 시간으로 27일 오후 6시 30분쯤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 성공적인 결과를 도출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회담이 성공적일 것”이라며 낙관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2차 정상회담에서 1차 정상회담과 같은 성공을 이루거나 그보다 더 진전된 성공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미북은 첫번째 정상회담을 굉장히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우리의 진전이 좀 더 빨리 이뤄지길 바라지만 내가 보기에는 우리는 상당히 잘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담도 첫번째 정상회담과 같은 성공 혹은 그보다 더 큰 성공을 이루길 바랍니다. 아마 우리는 좀 더 진전을 이룰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성공적인 미북회담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에 제가 모든 사람들이 바라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양 정상은 단독회담 이후 친교 만찬을 이어갔습니다.

2시간 가량의 단독회담과 만찬 등 ‘전초전’을 마무리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각자의 숙소로 돌아가 미북 정상회담 이틀째 일정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진지한 대화에 임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본격적인 비핵화 협상은 회담 마지막 날인 28일 진행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

유엔 대변인실은 26일 2차 미북 정상회담에 유엔이 관여하지는 않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회담들을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25일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열린 군축회의 고위급 회기에서 한 연설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조치들이 합의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 저는 미국과 북한의 지도자들이 이번 주 하노이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지속적이고, 평화롭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에 합의하기를 바랍니다.

국제 대북 지원단체들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과 관련된 인도주의 활동에 대한 제약이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미국 내 복수의 국제 대북지원단체들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인 북한 여행 금지 조치가 완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가족을 두고 온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의 상봉을 추진해 온 ‘재미이산가족상봉추진위원회’의 이규민 회장도 인도주의 관련 사안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규민 회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산가족 문제를 정상회담에서 언급할 뿐만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을 직접 가능하게 할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이런 가운데, 한국의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이번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핵시설 폐기 자체가 아닌 이에 대한 협상을 위한 로드맵, 즉 지침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정인 특보입니다.

문정인 특보: 미북 양국 지도자들은 협상을 위한 지침을 구상해야 합니다.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의 폐기를 협상하기 위한 지침입니다. 이것이 제가 (이번 회담에서) 예상하는 바입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26일,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나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것처럼 ‘핵무기를 만들지도 시험하지도 않는지’ 여부에 대한 검증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베넷 선임연구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 생산을 중단했다면 미국은 얼마든지 그에 대한 보상을 할 용의가 있지만, 그에 앞서 과연 핵무기 생산 중단을 했는지를 검증하겠다며 (2차 정상회담에서) 협상을 시작해야 합니다.

그런가 하면,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간사인 테드 요호 의원은 26일 열린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김 위원장이 중국과 러시아와의 관계를 이용해 유엔의 대북제재와 미국의 대북 최대압박 전략을 우회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가 선행되지 않을 경우 제재완화도 불가하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요호 의원: 우리의 공통된 의도는 트럼프 행정부가 책임을 다 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려는 행동이 진심이라는 상당한 확신과 검증이 있을 때까지 제재를 완화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RFA 뉴스초점, 오늘 순서는 여기까지입니다. 지금까지 홍알벗이었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