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초점] 비건, 평양서 미북 실무협상 마치고 방한…협상내용 무엇?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9-02-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8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겐지 국장이 비건 특별대표 및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교섭본부장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8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겐지 국장이 비건 특별대표 및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교섭본부장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에 계신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RFA 뉴스초점입니다. 진행에 홍알벗입니다.

지난 6일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을 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박 3일 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8일 다시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방북 전 방북 결과를 가장 먼저 한국 정부와 공유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북한에 머무는 사흘동안 2차 미북 정상회담의 합의문에 들어갈 북한의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등을 집중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날 미국과 북한이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백태현 대변인: 지난 1차 싱가포르 합의에서 미북 정상이 미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세계의 평화, 번영, 안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그래서 미북 간의 합의 이행이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길 기대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차 미북 정상회담 직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서는 북한이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orld Bank)에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미국의 상응조치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거란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북한경제 전문가인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입니다.

뱁슨 고문: 북한의 (국제통화기금과 세계은행) 회원 가입은 비핵화 협상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있습니다. 이 기구들에 대한 북한의 회원 가입은 비핵화 로드맵, 즉 청사진에서 미국이 북한 측에 제시할 수 있는 상응조치의 일환이 될 수 있습니다.

----------------------------------------------------

미국의 비정부 단체인 미국친우봉사단이 지난 5일부터 단체 웹사이트(www.afsc.org)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달 말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재미 이산가족 상봉에 관해 논의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보내기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서한은 ‘한국전쟁으로 가족들과 이별한 재미한인들이 10만 여명이며 오늘날 수천명의 가족들이 생존해 북한에 두고 온 가족들과 만나기를 희망하고 있다. 한반도 평화 지지자로서 앞으로 있을 정상회담에서 재미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의제로 삼길 바란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단체의 아시아 지역 담당인 다니엘 야스퍼 씨입니다.

야스퍼 씨: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 앞서 재미 이산가족상봉에 대한 주의를 끌기 위해 서한 보내기 운동을 전개하게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1차 정상회담에서 미군 유해 송환을 우선 의제로 삼았던 것과 같이 재미 이산가족 문제를 우선적으로 다루길 촉구합니다. 이번 2차 정상회담 합의문에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약속이 포함되길 바랍니다.

북한 내부소식입니다. 북한 당국이 2월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기념행사로 준비하고 있는 ‘김정일화 축전’이 북한주민들로부터 강도 높은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이 축제에 쓰일 꽃 김정일화는 예민해서 재배가 어려운데, 행사 일정에 맞춰 싱싱한 꽃을 보내야 하다보니, 주민들이 밤낮으로 돌봐야 하는 것은 물론 필요한 물품과 비용까지도 주민들이 부담해야 한다는 겁니다.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지난 설날 김정일화 온실을 찾아갔다가 특수유리로 지어진 넓은 온실과 외국에서 비싸게 수입한 설비들이 온실내부에 설치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김정일화 축전을 장식할 꽃을 키우기 위해 달러를 탕진하고 있는 당 중앙을 강도 높이 비난 했습니다.

-----------------------------------------------------

폴란드, 즉 뽈쓰까 정부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 수를 계속 줄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폴란드 내 북한 국적 노동자수는 37명으로 불과 1년여 만에 400여 명이 감소했습니다.

중국에 파견되어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도 오는 6월 말까지 대부분 북한으로 철수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유엔 안보리를 통과한 대북제재 결의는 중국에 파견된 모든 북한 노동자들이 2년 내에 철수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100여 명의 북한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국 단둥시 외곽의 한 식품가공 공장 관계자는 7일 “북조선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기업들은 올 6월 말까지 이들을 모두 귀국시키라는 당국의 지시가 있었다”면서 “이는 중앙정부의 지시사항이어서 개별 기업주가 이에 토를 달거나 유예를 요청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RFA 뉴스초점, 오늘 순서는 여기까지입니다. 지금까지 홍알벗이었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