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당선자, "맞춤형 봉쇄정책" 회의적으로 생각

2002-12-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맞춤형 봉쇄정책에 대해 회의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히고, 다음 달 중 북핵 문제에 관한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현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는 31일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별관에 마련된 당선자 사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미국이 북한에 대해 봉쇄정책을 채택했는가에 대한 특별한 정보가 없지만 봉쇄정책이 북한을 제어하거나 굴복시키는데 효과적인 수단인지 회의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노무현: 북한을 제어 굴복시키는 데 효과가 있는 수단인지에 대해서 회의적으로 생각한다.

또 노 당선자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발표하고 한국이 수용하는 것은 진정한 한미 공조가 아니라면서 사전에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대북 조치는 한국민의 사활적 이해관계가 걸려있는 만큼 한국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노 당선자는 이와 함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동을 포함한 체계적인 대응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면서 다음 달 중에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RFA 이현주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