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고교생 5명 북에 생존” - 남 국정원장


2006-04-27
Share

지난 77년과 78년 북한으로 납치됐던 남한의 고등학생 다섯명이 현재 북한에 생존해 있다고 남한 국가정보원이 27일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양성원 기자와 함께 알아봅니다.

국가정보원장이 국회증언에서 그 같이 밝혔다죠?

네, 남한의 김승규 국가정보원장은 이 날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납치된 일본인 요코다 메구미 씨 사건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는데요. 남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날 회의에 참석했던 복수의 정보위원이 그같이 전했습니다.

메구미 씨의 남편으로 알려진 당시 16살의 김영남 씨를 비롯해 당시 18세의 이민교 씨, 당시 16세의 최승민 씨, 당시 17세의 이명우 씨, 그리고 당시 17살의 홍건표 씨 등 모두 5명입니다. 이들은 지난 77년과 78년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과 신안 홍도 해수욕장에서 납북된 뒤 최근까지 생사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들 다섯 명의 근황에 대해 알려진 것이 있습니까?

이 날 회의에 참석했던 정보위원들에 따르면 이들 5명은 북한에서 공작원들을 남한사람처럼 교육하는 교관으로 활동했습니다. 현재는 3명만이 이 교관직을 유지하고 있고 나머지 2명은 홍보관 판매원과 영업사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회의에 참석했던 또 다른 정보위원은 국가정보원이 명분을 내세워 시끄럽게 함으로써 북한 측을 자극하지 않고, 조용하게 이들의 남한 송환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요코다 메구미 씨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김영남 씨의 신상정보를 조만간 김씨의 남한 가족들에게 전달할 것이라죠?

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27일 일본 정부 관계자가 김영남 씨에 대한 신상정보를 남한 가족에게 넘겨주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최 대표는 일본 정부가 그동안 북한에서 돌아온 귀환자 등을 대상으로 메구미와 김영남 씨에 대해 정보를 수집해 왔다면서 앞으로 구체적 논의를 한 후 가족들에게 김 씨의 신상정보를 넘겨 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앞서 북한 당국이 진지하게 김영남 씨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히지 않았습니까?

네, 이 장관은 26일 남한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북한이 김영남 씨 존재에 대해 인정하고 있다고 자신이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남한 측이 이 문제를 거론하자 북한 측은 해당되는 곳에서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고 또 북한 측이 진지하게 이 문제에 접근하고 있다는 것이 상투적인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이 장관은 또 앞서 국회에 출석해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와 관련한 남한의 입장을 북한에 충분히 전달한 만큼 앞으로 남북간 실무협의를 통해 구체적 해결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양성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