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중국 일본과 함께 6자회담 조속한 개최협력에 합의

2004-11-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 즉 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남한 노무현 대통령은 29일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와 고이즈미 준 이치로 일본 총리 등과 회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세 나라가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 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날 한 중 일 정상회의에서 지난 20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렸던 조시 부시 미 대통령과의 회담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고, 일본이 납북자문제 해결을 위해 북측에 6자회담 참여를 촉구하는 등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두 나라가 노력한 점을 평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북한 핵문제는 동북아 안정에 중요한 문제로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대화를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지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6자회담이 계속 추진되는 것이 국제사회의 일관된 염원인 만큼 중국은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을 계속 설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일본은 6자회담이 유일하고 가장 효과적인 해결책이라는 점에서 미국과 인식을 같이 했다며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세 나라 정상은 또 북한은 이러한 관계국들의 노력에 부응함으로써 6자회담에 조속히 참여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전했습니다.

이원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