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07/15/06

2006-07-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을 방문한 중국고위 대표단이 중국지도부에 전하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메시지를 갖고 15일 베이징 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북 중국 대표단, 김정일 메시지 받아

북한을 방문한 중국고위 대표단이 중국지도부에 전하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메시지를 갖고 15일 베이징 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마 고키 일본행정 규제 개혁상은 탕자쉬안 중국 국무 위원이 대표단이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갖고 귀국했다고 전했다며 그러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일본의 교도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후이량위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고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부부장이 포함된 중국 대표단은 북한 방문을 마치고 이날 돌아왔다고 중국 신화 통신이 전했습니다.

미 상원 북한 확산금지법안 제출

빌 프리스트 미 상원 공화당 원내 대표는 14일 북한 확산 금지법을 상원에 제출 했습니다.

이 법안은 북한과 핵, 미사일을 비롯한 대량 살상무기와 관련된 물자 부품 등 을 매매하거나 이전하는 외국회사와 개인들을 제재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프리스트 대표는 이날 북한이 자국의 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을 진척 시키는 물자를 손에 넣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김정일 체제가 이런 진전을 이루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 국가와 세계안보에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안보리, 15일 이후 대북 결의안 표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표결이 15일 이후로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5일 일본 교도통신은 왕광야 유엔주재 중국대사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또, 오오시마 겐조 유엔 주재 대사도 14일 열린 대북 제재결의안 공동제안국 모임에서 결의안을 15일 표결하겠다는 기본방침을 각국에 밝혔다며, 14일 표결은 힘들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미, 일 대북 결의안, 유엔헌장 7장 고수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14일, 미국과 일본이 대북 제재의 근거가 되는 유엔헌장 7장이 언급된 결의안의 안보리이사회 제출을 강행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나 미국과 일본은 양국이 공동으로 추진 중인 대북 결의안에서 유엔헌장 7장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위협’이라는 문구를 삭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아사히 신문은, 일본 외무성 관계자의 말을 빌려, 14일 열린 유엔 대사급 모임에서 각국에 제시된 수정 결의안에도 유엔헌장 7장을 언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 유엔 헌장 7장 삭제 결의안 제시

영국과 프랑스는 대북결의안에 논란이 되고 있는 유엔헌장 7장을 삭제한 다른 결의안을 내 중국과 일본 미국 등 관련국이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 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는 일본과 미국을 비롯한 8개국이 14일 유엔안전보장 이사회에 제시한 대북결의한 수정안에 중국이 거부권을 행사를 천명하자 이 절충안을 내놓았습니다.

영국과 프랑스가 제시안 절충안은 7장을 삭제하는 대신 안보리가 국제평화와 안전을 유지하는 특별한 책임아래 행동한다는 문구를 넣었는데 중국의 유엔주재 왕광야 대사는 이 결의안 본국에 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사일 발사 후 조총련 계 학생 공격 급증

북한이 지난 5일 미사일을 발사한 후 지난 13일 까지 친북 조총련 계 학교 학생들에 대한 학대와 협박행위가 급증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 교직원 동맹이 14일 밝혔습니다.

단체는 이 기간 중 112건의 학대, 협박 행위가 있었다며 이 중 폭행 4건, 학교에 대한 협박과 침묵전화 89건, 폭언 기물파손 17건 등 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각 학교는 학생들에 대한 집단 등하교를 권장하는 등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 15개 주한미군 기지 관리책임 인수

남한정부는 주한 미군 측으로 부터 15일 정오를 기해 경기도 파주의 켐프 자이언트를 비롯한 15개 주한미군 기지에 대한 관리 책임을 넘겨받았습니다.

이들 켐프는 그동안 주한미군이 고용한 경비 용역업체의 직원들이 경비를 맡았지만 15일 후로부터 남한 측 군 병력이 경비와 관리 임무를 하게 됩니다.

중국, 대북 안보리 결의 영국 프랑스 절충안 지지

중국은 북한의 유엔안보리 결의안과 관련 영국과 프랑스가 낸 절충안을 지지할 방침 이라고 왕광야 유엔주재 중국대사가 15일 밝혔습니다.

영국과 프랑스는 미국이 강경한 대북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논란이 되는 유엔헌장 7장을 삭제한 대북 결의안 절충안을 낸 바 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가 낸 절충안은 유엔헌장 7장 40조를 삭제하고 대신 안보리가 국제평화와 안전을 유지하는 특별한 책임아래 행동한다고 문구를 제시했습니다.

미국, 대북 강경결의안 희망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아주 분명한 문구가 담긴 강경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원한다고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간안보 보좌관이 15일 밝혔습니다.

해들리 보좌관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열리는 서방선진 7개국과 러시아 정상회담 개막에 앞서 이같이 말했다고 교도 통신이 보도 했습니다.

김정일, 해외공관장 소집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해외공관장 회의를 소집해 다음주중 평양에서 열릴 것이라고 남한 고위 당국자가 14일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해외 공관장회의는 5만에 소집으로 남한 정부 당국은 이례적으로 보고 있다고 남한 언론이 전했습니다.

또 회의 시점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여서 이와 관련된 김 위원장의 발언과 내부 지침이 공개될지 여부가 주목 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일, 북한 쌀 비료 안준다고

이 종석 남한 통일부 장관은 14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쌀 비료를 지원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날 남한의 한 방송에 출연 정부는 국제사회에서 북한이 공유하는 미사일 사태에 대한 해법을 보여야 쌀 지교를 지원한다는 점을 밝혀왔다며 이번에도 북측에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북한을 뺀 5자회담 가능성에대해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최대한 노력을 해야 되지만 안 된다면 나머지 나라들이 모여 얘기해야지 차일피일 방치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한국 등 아시아 순방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베트남을 순방합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번 아시아 순방에서 방문 국 정부와 북한 이라크, 이란 문제 등을 논의 하고 오는 27일과 28일에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 안보 포럼에 참석한다고 숀 맥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이 14일 밝혔습니다.

정형근 의원, 북한 군 예산 남아돌아

남한 야당 한나라당의 정형근 의원은 14일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을 17기 까지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대포동 2호 한대 가격이 일부에서는 600억 원 이라고 하는데 남한 국정원은 250억 원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