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비아의 대량살상무기 포기 따라야


2005-02-15
Share

미 연방하원 국제관계위원회의 민주당 간사인 톰 랜토스(Tom Lantos) 의원은 14일 워싱턴에 있는 존스 홉킨스 국제대학원에서 가진 강연에서 북한은 리비아의 경험을 본보기로 삼아 하루 빨리 핵 프로그램을 포기 하고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이 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던 톰 랜토스 의원은 이날 강연에서 북한 지도자들이 리비아가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자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나온 경험을 자세히 관찰한다면 북한도 이와 같은 방법으로 어떤 혜택을 볼 수 있을 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North Korean leadership will be very well served by studying carefully the Libyan model.”

랜토스 의원은 최근 북한의 핵 보유 선언은 협상용 전략으로 보인다면서 북한과의 협상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자신이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북한 측은 미국을 친구로 대할 수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며 아직까지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은 충분이 있다고 낙관했습니다.

“North Korea indicated that it could treat U.S. as a ‘Friend’”

랜토스 의원은 그러나, 북한 핵문제는 미국 보다는 한반도 주변국들과 국제안보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문제이기 때문에 북한이 주장하고 있는 북-미 양자 회담 보다는 6자회담의 틀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North Korean nuclear dilemma is not an American dilemma. It is a regional and global dilemma."

연방하원 국제관계위원회의 짐 리치 의장과 함께 북한인권법을 공동 발의했던 그는,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차근차근 한 단계씩 풀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하고 며, 지금 미국이 해결해야 할 가장 큰 과제는 김정일이 핵개발을 포기하도록 하고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도록 이끄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규상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