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인권문제, 6자회담에서 논의 가능성

2005-07-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거론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한과 미국, 일본 세 나라는 오는 26일 열릴 4차 6자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기로 합의했다고 남한의 조선일보가 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0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고위 관계자는 지난 14일 한, 미, 일 3자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했다면서 이는 북한 인권문제를 본격적인 대북안건으로 추진하려는 부시 미 대통령의 생각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남한 정부 당국자는 이를 공식 부인하면서 미국이 한, 미, 일 3자 협의는 물론 어디서도 북한 인권문제를 6자회담에서 제기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미 양자대화에서 인권문제가 거론될 수는 있겠지만 6자회담 의제로는 다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백악관의 스콧 맥클렐런 대변인은 1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번 6자회담에서 미국이 북한 인권문제를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번 회담은 핵문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는 부시 대통령이 북한 주민들의 비참한 처지를 우려하고 있고 이 때문에 대규모 대북 식량지원도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cott McClellan: Our focus on North Korea and nucler issue. The president is concerned about the plight of the people in North Korea.

한편, 북한 당국은 20일 북한 인권을 주제로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국제회의와 관련해 미국이 이같이 북한 인권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6자회담을 결렬로 이끌 수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관영언론은 이번 국제회의가 미 정부의 적극적 후원 아래 6자회담을 앞두고 대규모로 열렸다면서 이는 대화와 양립할 수 없는 온당치 못한 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