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한 외교장관, “북핵문제 유엔 안보리 회부 아직 일러”

2005-04-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을 방문중인 윤영관 전 남한 외교통상부 장관은 현재 북한의 불참으로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는 6자회담과 관련해, 이 시점에서 성급하게 북한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 경우 중국의 반대에 부딪히게 될 것이고, 한미 동맹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22일 말했습니다.

윤영관 전 남한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국제대학원에서 행한 연설에서, 남한과 미국의 동맹관계를 굳건하게 유지하면서 북한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가능한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만약 성실한 자세를 보이지 않고 핵을 끝내 포기하지 않는다면, 그때 가서 한미 양국은 공통된 입장을 정리해서 다음단계의 조치들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윤 전장관은 말했습니다.

윤 전장관은 그러나 아직 상황이 이런 단계까지 온 것은 아니라며, 현 시점에서 북한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는 것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Yoon: Early transfer of North Korean (nuclear) issue to the UN Security Council without exhausting other diplomatic efforts will certainly face the opposition of China and other countries.

윤 전 장관은 남은 외교적 수단을 모두 써보지도 않은 채 성급하게 유엔으로 북한 핵문제를 가져갈 경우 중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의 반대에 부딪히게 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럴 경우 북한 핵문제는 그야말로 위기국면으로 치달을 것이며, 한미동맹 관계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윤 전 장관은 우려했습니다. 윤 전 장관은 그러나 만약 한미 양국이 외교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는 접근 방식을 취한다면, 북한 핵문제가 해결되느냐의 여부와는 상관없이 한미동맹은 계속 튼튼히 유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연호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