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북 중대제안 긍정적 평가

2005-07-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을 방문한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남한 정부의 대북 중대제안을 북한의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좋은 방안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라이스 미국무부 장관은 13일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반기문 남한 외교통상부 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남한정부의 대북 중대제안은 북한의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창의적인 제안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야경사진을 보더라도 북한의 에너지 문제를 알 수 있다고 말하고, 북한의 전력 수요를 충족시키면서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는 면에서 남한의 제안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이러한 남한 측의 제안이 6자회담에서 어떻게 유용하게 쓰일지를 관련국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이것은 의미 있는 일이지만 첫 걸음에 불과하며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한의 핵 폐기는 플루토늄은 물론 고농축 우라늄 핵 프로그램도 당연히 포함되어야 하며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을 별도로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반기문 남한 외교통상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이 1년 이상 소강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남한정부는 국면 돌파구 마련을 위해 대북 중대제안을 하게 됐다고 설명하고, 이를 위해 관계국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장관은 또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국의 노력을 평가하고,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탕자쉬안 중국특사 노력이 북한 핵문제 해결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규상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