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6자회담 타결 환영


2005-09-19
Share

남한 정부와 정치권은 19일,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이 채택된 데 대해 환영의사를 밝혔습니다.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은 특히 회담 타결을 위한 남한 정부의 외교 노력을 크게 평가했습니다.

정동영 장관은 이날 오후 6자회담 공동성명 채택 소식이 알려지자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회담의 타결에서 전력제공을 핵심으로 하는 남한 정부의 중대제안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남한 대표단이 협상과정의 고비 때 마다 창의적인 생각과 끈질긴 협상 노력으로 협상을 위기에서 구해냈다며, 6자회담 타결은 남한 외교의 승리라고 평가했습니다. 정동영 장관은 6자회담 참가국들의 공동 노력도 평가하면서, 특히 의장국인 중국이 고도의 균형을 유지한 중재안을 내놓음으로써 협상 타결에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정동영 장관은 공동성명 채택은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의 출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동영: 이 장애물이 걷어 치워 짐으로서 이제 한반도가 탈냉전의 대열로 한반도의 평화적인 체제구축으로의 대로가 열렸다.

정 장관은 또 공동성명이 남북 간에 획기적인 군사긴장 완화로 이어질 길도 터놓은 것이라면서, 앞으로 적절한 시점에 한반도 평화회담도 시작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남한 청와대도 19일 논평을 통해, 6자회담 타결로 북한 핵문제 해결의 중대 전기를 마련했다며 환영의사를 밝혔습니다.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은 공동성명의 내용에 한반도 평화체제, 북미와 북일 관계 정상화 등 관련 의제들이 포괄적으로 담겨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남한 여당인 열린우리당의 전병헌 대변인도 공동성명 채택이 한반도 비핵화의 목표와 원칙에 대한 역사적 합의라면서, 7천만 겨레와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인 한나라당의 전여옥 대변인도, 6자회담 타결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라는 공동목표와 이성적인 실리외교 원칙아래 가능했던 결과라며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전 대변인은 또 북한은 공동성명문에 스스로 서명한 만큼, 모든 핵을 깨끗이 폐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에 재가입하며 국제원자력기구의 안전협정을 준수하는 등 예측 가능한 국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