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정부, 북한의 달러 위조 아직 못 믿어

2005-12-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16일 미국이 북한의 달러위조 현황에 대해 남한을 포함해 주요국 정부에 상세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남한정부는 아직 100% 동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일 남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남한 정부는 미국 측 으로부터 북한의 달러위조에 관한 설명을 들은 뒤 오랜 기간 동안 추적한 결과를 전해주어 문제의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남한 정부는 관련된 제3국들의 조사가 나와야 판단할 수 있다며 미국 측으로부터 들은 설명 내용도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으로부터 관련보고를 받은 정부 당국자들은 이번에 미국이 관련국 전부를 한자리에 불러 설명한 자료는 특별히 새로운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정부 고위관계자는 북한의 달러위조 사실이 확실하다면 남측도 북핵문제 해결과는 별도로 남북관계의 진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북한의 책임 있는 해명과 조치를 촉구 할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중국은 마카오에 있는 중국계 은행에서 북한의 위조지폐와 마약거래 대금 등이 돈 세탁되고 있는지 조사 중이고 러시아는 주 러시아 북한 대사관의 관련 여부에 대해 역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따라서 중국과 러시아가 진행 중인 조사 결과를 머지않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지난 16일 미 정부주최 설명회에서는 북한의 위조달러 제조에 대한 내용 중 북한 외교관이 제3국 은행에 위조지폐를 입금하는 사진 외에 북한이 수퍼노트 라고 부르는 초정밀 100달러 위조지폐를 외국 주재 북한 공관을 통해 대량 유통시키고 있다는 사실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북한은 6개월마다 위폐의 결점을 보완해 이제 웬만한 기계로는 확인이 불가능 할 정도로 정밀해 졌다는 내용도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이현기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