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별, 유정호 - 생각한대로

나우·김희영 xallsl@rfa.org
2016-06-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안녕하세요. <복숭아꽃 살구꽃> 김희영 인사드립니다.

최근 남한에서 ‘태양 아래’라는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평양에 사는 여덟 살 소녀 ‘진미’가 소년단에 가입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기념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을 담담하게 담은 기록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러시아의 비탈리 만스키 감독이 만들었는데요. 애초 러시아와 북한 정부의 지원을 받아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공산주의 국가 주민들의 생활상을 보여주려 했지만 감독이 북한 당국의 지나친 간섭, 영화 내용에 대한 노골적인 조작, 왜곡에 실망하면서 북한 체제의 현실을 보여주는 폭로 영화로 바뀌었습니다.

만스키 감독은 촬영 전후 카메라를 끄지 않고 그대로 두는 방법으로 북한 당국자들의 민낯을 그대로 필름에 담았는데요. 이 영화에서는 단 한 차례도 공개처형이나 정치범 수용소 같은 인권 문제를 언급하지 않지만 더 신랄하게 북한 체제를 고발합니다.

청취자 여러분이 이 영화를 한 번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다 놀라는데 북한 사람들은 왜, 무엇 때문에 놀라는지 모른다면 그건 세뇌와 통제의 힘일 것이고 이 영화는 그 힘이 개인들의 일상을 어떻게 지배하는지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탈북 청년들의 고향 얘기를 들어보는 <복숭아꽃 살구꽃>... 오늘 시간, 그 세뇌와 통제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한 청년을 소개합니다. 유정호 군 잠시 후에 만나보겠습니다.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