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산책] 가을이 오면

서울-윤하정 yoonh@rfa.org
2022.09.2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음악 산책] 가을이 오면 강원 평창군 진부면 월정사 입구의 단풍이 곱게 물들고 있다.
/연합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음악 산책> 윤하정입니다.

 

923일은 절기상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추분이었죠. 이 말은 곧 추분이 지나면 점점 밤이 길어지기 때문에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게 된다는 건데요. 봄철의 춘분에도 밤낮의 길이는 같지만, 기온을 비교해 보면 추분이 10도 정도 높다고 합니다. 아직 여름의 더위가 남아 있기 때문일 겁니다.

 

요즘 낮과 밤은 확연히 다른 모습입니다. 한낮에는 높고 파란 하늘에서 쏟아지는 맑은 햇살에 아직은 덥다 싶지만 해만 지면 짙은 어둠 속에서 선선함을 넘어선 꽤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죠. 낮이 여름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면 밤은 벌써 겨울을 향해 손을 뻗는 게 아닌가 싶은데요.

 

추분을 즈음하여 논밭의 곡식을 거둬들이고 고추도 따서 말리는 등 이런저런 가을걷이가 이뤄진다고 하죠. 사람들의 옷차림은 물론이고, 먹는 음식도 달라질 테고요. 도심을 둘러싼 산과 들도 점차 모습을 바꿀 겁니다. 이렇게 가을은 더 깊어지겠죠.

 

서영은이 부르는 가을이 오면으로 오늘 <음악 산책> 출발합니다.

 

BM 1. 서영은 가을이 오면

 

위의 방송듣기를 클릭해 주세요>>

 

기자 윤하정, 에디터 오중석,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