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비서? 아니죠. 국민비서입니다

서울-권지연, 박소연 xallsl@rfa.org
2021-03-31
Share
당비서? 아니죠. 국민비서입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1층 열린소통포럼에서 국민에게 필요한 개인맞춤형 행정정보를 선제적으로 알려주는 '국민비서 서비스' 개통식을 하고 있다.
연합

‘정보가 힘이다’, ‘정보가 돈이 된다’ 이런 말 들어보셨습니까? 무엇을 하든 앞서 정보를 가진 사람은 훨씬 더 많은 기회를 얻기 마련입니다. 인터넷의 보급은 누구나 앉은 자리에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세상을 열었습니다. 그래서 남한에선 정보를 찾는 것보다 쏟아지는 수많은 정보 중 어떤 게 진짜인지, 꼭 필요한 정보인지 가려내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 됐죠. 가끔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내게 필요한 정보만 골라서 보내주고 선택할 수 있게 해주는 도우미가 있었으면 좋겠다!’

남한과 북한의 문화의 차이를 경제로 풀어보는 ‘통통경제’ 시간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진행에 권지연이고요, 오늘도 박소연 씨와 함께합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