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이기는 힘, 연탄 한 장의 온도

서울-권지연, 박소연 xallsl@rfa.org
2020-12-02
Share
겨울을 이기는 힘, 연탄 한 장의 온도 강원 춘천시 효자동의 한 골목에서 이웃에게 연탄을 전하는 춘천연탄은행 직원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면서 바빠지는 곳, 바로 연탄 공장입니다. 남한의 연탄 소비량은 가파르게 감소해 2013년 192만톤이던 소비량은 지난해엔 3분의 1 수준인 64만 톤으로 줄었습니다. 환경 문제를 생각하면 반가운 일이지만 연탄은 그래도 여전히, 남한 저소득층 가정에서 겨울을 든든히 날 수 있는 땔감입니다. 그래서 올해도 어김없이 곳곳에서 연탄 나눔이 이어지고 있답니다.

남한과 북한의 문화의 차이를 경제로 풀어보는 '통통경제' 시간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진행에 권지연이고요, 오늘도 박소연 씨와 함께 합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