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산림협력 국제회의에 대표단 보내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8-12-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산림복구 및 국토환경보호부문 일꾼회의가 열리고 있는 모습.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산림복구 및 국토환경보호부문 일꾼회의가 열리고 있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오는 15일 중국에서 개최되는 ‘동북아산림협력 국제회의’에 대표단을 보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황폐화된 산림 복구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인데 외부 지원과 협력을 얻어낸다 해도 북한의 산림복원은 요원한 일이라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관련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한 대북 소식통은 10일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섬서성 서안시(산시성 시안)에서 ‘동북아산림협력 국제회의’가 개최된다”면서 “조선족과학기술자협회가 주관하는 회의에 한국과 북한, 중국, 몽골, 일본 등 6개국 대표단이 참가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회의의 목적은 동북아지역의 황폐한 산림 복구전략을 공유하고 동북아 산림협력의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라면서 “표면상으로는 동북아산림협력 국제회의라고 하지만 실제로 회의 성격은 북한의 산림복원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번 동북아산림협력 국제회의에는 한국의 산림관계자 30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회의 참가자 46명중에 개최국인 중국이 8, 북한 6, 나머지 국가는 1명씩 대표단이 참가하는데 비해 한국의 참가인원은 압도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동북아산림보전과 국제협력회의는 2014년부터 해마다 진행되었다”면서 “이번에도 북한은 지난해에 참가한 김일성종합대학 산림과학대학 강좌장과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대외협조처장 류광춘 외 여러 명이 참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작년부터 북한은 경제수종과 농작물, 약초, 먹이풀 배합으로 된 림농복합경영관리 체계를 수립하여 식량과 의약품 원료, 동물먹이 서식지를 조성한다고 선전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의 산림현실은 꾸준히 이어져 온 외부지원에 비해 개선된 정황을 찾아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의 또 다른 소식통은 9일 “오는 15일부터 5일간 섬서성에서 ‘동북아산림협력 국제회의’가 열린다”면서 “이번 회의를 기회로 북조선은 자국의 명승지와 특별보호림의 복구와 특별관리를 조건으로 다자협력모델을 창출해 내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올해의 행사는 남한의 민간단체 ‘겨례의 숲’에서 6 8백여만 원의 예산을 들여 준비했다”면서 “북한은 이 행사를 통해 어떻게든 산림복구에서 요구되는 일련의 문제들을 해결하려 하겠지만 산림복구 사업으로 곧바로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과거 남한을 비롯한 외부지원에 의한 양묘장 현대화와 병해충방제 사업이 진행되었지만 북한의 산림은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면서 “주민들의 식생활과 땔감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북한의 산림복원은 불가능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대북제재 국면에서 다른 나라들이 북한의 산림복원을 본격적으로 지원하는 것도 여의치 않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동북아 산림협력 국제회의에 참여하는 국가들도 남한을 제외하고는 산림복원에 관한 원칙적인 사안들을 협의하는 선에서 회의를 마무리하려 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김지은기자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