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우한폐렴 차단위해 국경 무역 전면 금지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1-28
Share
nk_visa_stop_b 중국 단둥의 북한영사지부에 게시된 비자발급 중단 안내문.
/RFA Photo

앵커: 북한당국이 28일부터 우한폐렴 방역을 위해 북-중간의 무역거래를 완전 중지시켰다는 소식입니다. 중국주재 북한 영사관에는 북한입국비자 발급을 전면 중단한다는 게시문이 나붙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28일 “오늘(28일)부터 중국 단둥에서 신의주세관으로 들어오는 화물차량의 통행이 완전 금지되었다”면서 “양국세관이 아직 공식적으로 문을 닫은 것은 아니지만 조선측이 선제적으로 중국과의 무역을 차단한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오늘 아침 중국 단둥의 대방이 무역물자를 싣고 중국 단둥세관을 거쳐 신의주세관에서 입국수속을 하려했지만 우리측(신의주) 세관이 입국을 거부해 들어오지 못했다”면서 “중국에서 퍼지고 있는 무서운 전염병에 대처해 국경에서의 화물 이동을 차단하라는 당국의 지시가 오늘 내려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현재 보건당국에서는 지난 1월 중순 이후 신의주세관을 통해 입국한 무역 간부들과 주민들의 명단을 조사하고 이들이 신형 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되지 않았는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2003년 사스가 펴졌을 때보다 더 심한 공포감속에서 긴장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중국에서 조선으로 입국하는 사람들도 필수 인원만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으며 일단 신의주 세관에서 엄격한 위생검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오늘부터 중국에 체류하고 있는 무역일꾼들에게 귀국금지령이 내려졌으며, 중국비자를 발급받은 사사여행자들의 중국으로의 출국도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면서 “이와 함께 국경지역 주민들의 내륙지역 이동도 엄격히 통제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같은 날 중국 심양의 한 북한주민 소식통은 “어제(27일) 심양에 주재하는 조선영사관에 ‘신종 코로나비루스 발생 관련하여 조선입출국 사증을 발급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문이 나붙었다”면서 “이 공문은 ‘우한폐렴’이 조선으로 전염되지 않도록 원천 차단하라는 조선당국의 지시내용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신의주와 마주한 단둥의 영사지부에서 근무하는 조선 공관원들은 중국인들과의 접촉을 자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세우고, 혹시 감염자가 나타나면 즉시 당국에 보고하라는 지시가 전달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만약 중국의 우한폐렴 바이러스가 조선에 퍼진다면 방역체계가 부실하고 의약품도 부족한 우리는 죽음의 공포에 휩싸일 수밖에 없으며, 감염된 주민들이 무리로 쓰러질 경우, 김정은체제 자체가 크게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