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접종자 한해 북한 여행 허용?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0-12-28
Share
코로나 백신 접종자 한해 북한 여행 허용? 2021년 4월 평양 국제마라톤에 대해 홍보하고 있는 북한 전문 여행사들.
/고려 투어 트위터,영파이오니어 투어스 사이트

앵커: 북한이 언제 국경을 개방할지 불확실한 가운데 북한 전문 여행사들은 코로나 19, 즉 코로나비루스 백신의 본격적인 보급을 전제로 내년 여름 경 북한 여행이 다시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까지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무하다고 주장하는 북한은 여전히 국경을 굳게 닫고,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말부터 외국인들의 북한 여행이 전면 중단된 상황입니다.

북한 여행사들은 미국 등 세계 곳곳에서 백신 공급 소식이 전해지면서 내년 봄 이후 북한 여행이 가능하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중국에 위치한 고려투어의 사이먼 코커렐 대표는 지난 11일 인터넷 사회관계망 서비스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에서 현재 북한 내 여행 담당자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국경 개방 시기에 대해 알기 어렵다며, 내년 여름에나 입국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코커렐 대표: 지금도 북한 내 담당자들과 얘기를 하고 있는데 그들 역시 국경 개방 여부를 결정하는 고위 관리나 당국자가 아니기 때문에 개방 시기를 알지 못합니다. 북한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응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내년 봄 북한 여행은 어려울 것 같고, 그 이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코커렐 대표는 지난달 북한이 북중간 국제 열차 운행을 재개할 예정이고 북한 관광지에 중국인 관광객을 제한적으로 허용할 것이라는 일부 매체의 보도를 언급하면서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향후 북한 당국에서 인정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한해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이 마련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코커렐 대표: 만약 백신 접종이 가능해지고, 효과적이라면 기존 특정 전염병에 대한 백신 접종 증명 서류를 지참하고 해당 국가를 방문하는 것과 같이 백신 접종을 확인받고 북한에 입국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코커렐 대표는 그러나 북한이 전 세계에서 최초로 국경을 봉쇄하는 등 가장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취한 국가인 만큼 상당히 신중하게 국경 개방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영파이오니어 투어스는 자체 웹사이트에 내년 4월 평양 국제마라톤을 시작으로 2021년 여행상품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4월11일 마라톤이 열릴 예정입니다.

영국에 위치한 루파인 여행사 역시 2021년 첫 일정으로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 15일 주간에 북한을 방문하는 여행상품을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여행사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북한 당국이 국경을 개방하기 전까지 북한 여행 전망은 불투명할 수 밖에 없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