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지난해 원격 대북지원 지속”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2.06.2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유엔 “지난해 원격 대북지원 지속” 지난 2005년 북한의 한 보육원에서 어린이들이 세계식량계획이 제공한 쌀로 점심을 먹고 있다.
/AP

앵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지난 한해 코로나에 따른 제약에도 원격으로 대북 지원활동을 지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21일 지난해 기구의 지원활동 등의 내용을 담은 ‘2021 연례보고서(Annual Report 2021)’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코로나 사태에 따른 접근 제약이 지속되면서 OCHA 아시아·태평양지역사무소 직원들이 방글라데시와 북한, 동티모르, 네팔, 파푸아뉴기니에 원격 지원을 제공했다고 전했습니다. (Due to ongoing pandemic-related access restrictions, ROAP staff provided remote support to countries including Bangladesh, DPR Korea (DPRK), Timor Leste, Nepal and Papua New Guinea.)

 

보고서는 또 지난해 아시아·태평양지역사무소가 유엔 자원봉사자 1명과 국제 직원 1명 등 북한을 위한 인도주의 고문팀(Humanitarian Advisory Teams)을 운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지난해 3, 북한에 마지막으로 상주하던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 직원 2명이 고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북한을 떠났다며 북한에 남아있는 유엔 직원이 아무도 없다고 확인한 바 있습니다.  

 

다만 두자릭 대변인은 당시 유엔이 계속 북한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두자릭 대변인: 유엔은 북한 주민들을 위해 (북한 내) 현지 직원들과 원격으로 계속 일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식량계획은 지난 20일 발간한 ‘2022 국제 운영대응 계획 5차 보고서에서 “(북한) 국경이 재개방되고 식량 반입과 국제 직원들의 입국이 허용되는 대로 세계식량계획은 활동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구체적으로 임신부와 수유부, 보육원과 기숙학교 어린이들, 소아병동과 병원 내 수혜자들을 위한 식량 지원활동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지원활동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미화 21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보고서는 앞서 올해 말까지 연장됐던 세계식량계획의 ‘임시 국가전략 계획2023년 말까지 연장됐다고 재차 설명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이 지난 3월 공개한 임시 국가전략 계획 2차 수정안에 따르면, 이 기구는 지난 20191월을 기점으로 오는 20231231일까지 약 215백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해 북한 주민 약 440만 명에게 혜택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기자 지정은, 에디터 이상민,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