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DB “외부정보 접한 북 주민, 한국 사회 호감·탈북의식 증가”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12-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성남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연구위원이 6일 열린 ‘2019 북한이탈주민 경제사회통합실태 보고서 발간기념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성남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연구위원이 6일 열린 ‘2019 북한이탈주민 경제사회통합실태 보고서 발간기념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RFA PHOTO/홍승욱

앵커: 북한에서 외부 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는 탈북민들이 외부 정보를 통해 한국 사회에 대한 호감과 탈북의식을 갖게 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NKDB)가 6일 한국 내 탈북민들에 대한 ‘2019년 경제사회통합실태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탈북민 431명을 대상으로 지난 10월 실시한 조사에 따라 작성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절반은 북한에서 한국 등 외부 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에서 외부 정보를 접한 효과로는 응답자의 35%가 한국의 발전상을 접하고 한국 사회에 호감을 갖게 됐다고 답했습니다.

또 23%는 외부 정보를 통해 탈북의식이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안현민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연구위원: 탈북의식이 증가했다는 응답자에게 영향이 어느 정도였는지 질문한 결과 96%는 ‘영향이 컸다’고 응답했고 영향이 별로 없었다는 응답자는 1%로 나타났습니다. 외부 정보 유입을 통해서 북한 주민들의 탈북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외부 정보 청취와 시청은 감시를 피해 주로 새벽 시간대에 이뤄졌고 특히 응답자의 15%는 자유아시아방송(RFA) 등 라디오를 통해 외부 정보를 접했다고 답했습니다.

나라별로는 한국에 대한 정보가 39%로 가장 큰 비중을 보였고 선호하는 외부 정보의 형식으로는 절반이 넘는 54%가 드라마와 영화 등 오락물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래 형식은 29%, 뉴스 등 시사정보 형식은 7%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 내 인권 침해 책임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습니다.

조사 대상자의 60%는 북한 내 인권 침해 행위자들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처벌 대상자 범위와 관련해서는 21%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지목한 가운데 그 두 배가 넘는 46%는 인권 침해 행위 관련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도자의 지시에 따른 행위라도 그 실행에 따른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겁니다.

또 북한 내 인권 개선을 위해 가장 노력해야 할 주체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30%의 응답자가 북한 당국을 꼽았습니다.

한국 내 탈북민들의 경제 상황도 조사됐습니다.

이에 따르면 올해 한국 내 탈북민들의 실업률은 3.1%로 나머지 한국 국민 실업률의 3%와 거의 같은 수치를 보여 지난해 조사에서 나타난 1.3%포인트 차이에 비해 크게 줄었습니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80%는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거의 하지 않거나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돌아갈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답한 나머지 응답자도 주로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김성남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연구위원: 재입북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에 남겨진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나 한국 사회 적응 과정에서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고 나눌 수 있는 가족의 부재로 인한 외로움이 녹아 있습니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3분의 2는 한국 생활에 만족하며 75%는 지난 1년 동안 한국 사회에서 차별당해본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또 92%는 한민족으로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소속감을 느낀다고 답했고 60%는 한국에서 열심히 일하면 기존 한국 국민과 같은 지위에 오를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21일부터 18일 동안 대면조사와 전화통화를 통해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준오차는 ±5%포인트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