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 ‘종교자유특별우려국’ 재지정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18-01-0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경기도 파주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 한 종교단체에서 걸어둔 평화의 메시지가 걸려 있다.
경기도 파주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 한 종교단체에서 걸어둔 평화의 메시지가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미국이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 우려국으로 공식 재지정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종교의 자유가 조직적으로 침해당하고 있다는 이유입니다.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미국 국무부의 ‘종교자유 특별 우려국’으로 다시 지정됐습니다.

국무부는 4일 성명을 내 북한과 중국, 이란, 미얀마 즉 버마 등 10개국을 지난 해 12월 22일자로 종교의 자유와 관련한 특별 우려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는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근거해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 정도를 평가한 뒤 체계적, 지속적으로 이를 위반한 국가를 특별 우려국으로 지정해오고 있습니다.

이로써 북한은 2001년 이후 16년 연속 종교자유가 없는 국가로 지목되는 오명을 안게 됐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전 세계 많은 장소에서 종교나 신앙의 자유를 이유로 박해와 부당한 기소, 투옥이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이 평화와 안정, 번영에 필수로, 이번 조치는 해당 국가들에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도록 독려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에드 로이스 (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종교의 자유가 본질적인 인권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성명을 내 전세계적으로 여전히 많은 이들이 단지 믿음을 이유로 기소되거나 투옥, 그리고 처형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이들을 대변하는 것이야 말로 미국의 의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해 8월 ‘2016 국제종교자유 보고서’를 통해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종교활동에 대해 처형, 구타 등 가혹한 처벌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종교활동을 이유로 외국인까지 억류하거나 추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당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미국이 모든 외교적 수단을 활용해 종교적 자유를 증진할 의지를 밝혔습니다.

렉스 틸러슨: 종교적 자유를 보장받지 못하는 나라에서는 불안정, 인권유린, 난폭한 극단주의가 자리잡을 가능성이 더 크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