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약탈 일삼는 북 군대 ‘마적단’이라 불려

서울-박정연 xallsl@rfa.org
2021-07-26
Share
주민약탈 일삼는 북 군대 ‘마적단’이라 불려 중국 지안과 국경을 마주한 곳에서 북한 군인들이 트럭을 타고 이동하는 모습.
AP

앵커 : 북한의 소위 7.27 전승절 (한국전 종전일)을 앞두고 군인들의 주민들에 대한 약탈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주민들은 군인들이 가까이 보이면 ‘마적단’이 출동했다며 한층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박정연기자가 보도합니다.

황해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21일 “7.27전승절을 앞둔 요즘 평산군 내에서는 군인들에 의한 약탈과 폭행이 도를 넘고 있어 주민들이 군대를 ‘마적단’이라 부르며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길을 다니는 주민들은 멀리서군인들이 보이면 두려운 마음에 다른 길로 피해다니는 실정”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힘이 약한 주민들은 길에서 될수록 군인들과 마주치지 않으려고 조심하고 있다”면서 “요즘 군대에대한 국가의 공급이 열악해지면서 군인들이 주민들을 상대로 담배와 현금, 먹을거리, 물건 등을 닥치는 대로 빼앗고 약탈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지난 주 평산군의 한 주민이 한적한 길을 가던 중 세 명의 군인이 불쑥 나타나 갖고 있는 물건들을모조리 내놓으라고 협박한 사건이 있었다”면서 “세 명 중 한 명의 군인이 이 주민을 향해  ‘곧 전승절인데 명절은 쇠야 할 것 아니냐’고 말하자 나머지 두명의 군인이 주민이 메고 있던 배낭을 강제로 빼앗아 달아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예전에도 이런 일이 없진 않았지만 요즘은 군인들이 주요 길목을 지키고 있다가 주민들을 협박하거나 물건을 약탈하는 일이 너무 자주 발생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은 나라에서 군인들을 충분히 먹여준다면 군인들이 이런 짓을 벌이지 않을텐데 국가가 군부대에 지원을 해주지 않아 군인들을 마적단으로 변하게 하고 있다며 성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 청진시의 한 군 관련 소식통은 21일 “청진시 반죽동에 위치한 한 군부대의 군인들이 이달들어서만 5차례나 주민 약탈 사건을 벌임으로써 인근 주민들의 군인들에 대한 여론이 크게 악화했다”면서“7.27전승절을 맞아 해당 부대 군인들이 무리지어 민간으로 나가 인근 주민들의 식량과 돈을 마구 약탈했기 때문”이라고 자유아시아 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주말 발생한 주민약탈사건은 청진시 청암구역 반죽동에 위치한 한 보병부대의 군인들에 의해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7.27 전승절을 앞둔 해당 부대에서 7월 초부터 상급 병사(병장, 상병)들이 하전사(이등병)들에 명절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민가에 가서 약탈하도록 내몬것이 사건의 발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상급병사들은 하전사들에게 식량과 생활용품, 주류와 담배 등 명절에 쓸만한 것은 무슨 방법을 쓰던 확보하라고 압박했다”면서 “이에 하전사들은 민간으로 나가 인적이 드문 골목 등지에서 배낭이나 가방을 든 행인들을 무작위로 세워 물건을 갈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이번 청진시 반죽동에서 발생한 군인들의 약탈사건을 두고 인근 주민들은 군인들이 얼마나 견디기 힘들면 저럴까 싶지만 힘없는 주민들을 상대로 벌인 약탈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울분을 터뜨리고 있다”면서 “국가에서 인민군대에 대한 지원을 포기하는 바람에 군대가 조국과 인민을 지키는 게 아니고 오히려 주민을 약탈하는 ‘마적단’이 되어버렸다며 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소식통은 군 내부에서 계속 관련 교양사업을 하지만 주민약탈 관련 규정은 따로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살인사건이 아닌 이상 주민약탈 정도는 군대 내부에서 조사나 처벌 없이 유야무야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사작성 : 자유아시아방송 박정연기자; 에디터 오중석,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