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인권단체 “중, 올림픽 끝나자 탈북민 단속∙통제 강화”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2.03.0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인권단체 “중, 올림픽 끝나자 탈북민 단속∙통제 강화” 지난 1997년 베이징의 한국 영사관 밖에서 한 여성이 중국 공안에 끌려가고 있다.
/AP

앵커: 중국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폐막 이후 중국 내 탈북민에 대한 단속과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NKDB)의 이승주 본부장은 최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베이징 올림픽 전후로 중국에 억류된 탈북민들의 인권 침해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승주 본부장: 중국이 국가적 큰 행사인 올림픽을 치르면서 탈북민들을 더 강하게 단속하고 통제하는 등 치안 상황에 대한 점검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본부장은 앞으로도 중국 내 탈북민 상황이 쉽게 개선되지 않을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특히 북한 내부를 포함해 중국 내 탈북민 인권침해 상황에 대해 조사 중인 NKDB는 북한으로 강제 송환 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인권 침해와 북송된 후의 고문 피해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본부장은 NKDB조사 자료를 인용해 이미 7 8 57건의 강제 송환 사건이 보고됐고 이 중 98%가 중국 당국의 조치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리나 윤 한반도 전문 선임연구원은 최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엄격한 국경 통제로 인해 중국에 있는 대부분의 탈북자들은 이동이 극도로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숨어지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베이징 올림픽 전후로 특정한 인권 침해 사례는 알지 못하지만 “북한의 국경 봉쇄 조치로 인해 강제북송이 보류된 상황에 중국은 억류된 모든 탈북자들이 안전한 나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앞서 미국 탈북민단체인 북한인권전시협회는 중국 공안의 탈북민 단속 정도가 나날이 심해지고 있다며 미국 동부 뉴욕에서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기간에 맞춰 중국의 탈북민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시위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지난 달 9일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 정부가 중국 내 탈북민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북송되지 않고 희망하는 곳으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송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