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사이버 담당 특사 지명자 “사이버 영역 억지 확장해야”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2.08.0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미 국무부 사이버 담당 특사 지명자 “사이버 영역 억지 확장해야” 미 국무부 산하 사이버공간·디지털 정책국(Bureau of Cyberspace and Digital Policy, CDP)의 총 책임자가 될 네이트 픽(Nate Fick) 지명자는 3일 상원외교위원회가 개최한 인준 청문회에서 사이버 상에서의 제재 강화에 대해 강조했다.
/청문회 동영상 캡쳐

앵커: 올해 미국 국무부가 신설한 사이버 안보 전담기관을 이끌어갈 특사 지명자는 국가 주도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할 억지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 산하 사이버공간·디지털 정책국(Bureau of Cyberspace and Digital Policy, CDP)의 총 책임자가 될 네이트 픽(Nate Fick) 지명자는 3일 상원외교위원회가 개최한 인준 청문회에서 사이버 상에서의 제재 강화에 대해 강조했습니다.

 

사이버공간·디지털정책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중국, 러시아, 북한 등 소위 미국의 적대국들이 가하는 사이버 보안 사건에 전격 대응할 전담부서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지난 4월 공식 출범했습니다.

 

픽 지명자는 미국의 적대국들이 물리적 공격에 대해 되돌아올 결과를 알고 있기 때문에 대신 사이버 공간에서 전자(디지털) 수단을 이용해 미국에 해를 입히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사이버 공간에서 국가 주도의 행위에 책임을 묻기 위해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제재 도구에 대한 질문에 미 정부가 아직 사이버 영역에 대한 억지를 완전히 확대하지 않았다고 평가하면서 억지력을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픽 지명자: 우리는 (사이버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억지력을 확장할 수 있도록 외교, 경제, 정보 및 필요한 경우 군사력을 모두 동원해야 합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는 한편 제재 등을 통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지난달 미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재무부 등 미 정보 당국·부처들은 합동으로 대북 해킹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당시 주의보는 북한 해커들이 작년 5월부터 미국의보건 서비스·공중 보건’(HPH) 분야의 기관들을 겨냥하기 위해 사용해온 랜섬웨어, 즉 금전적 대가를 받기 위한 악성코드와 관련해 상세한 정보를 알렸습니다.

 

이에 앞서 2021 2월 법무부는라자루스혹은 ‘APT38’로 알려진 북한 정찰총국 북한인 소속 3명을 해킹 혐의로 기소하기도 했습니다.


기자 김소영, 에디터 박봉현,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