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한국전 발발 70주년 한미동맹 결의안 발의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0-06-2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는 올해 6월 25일을 앞두고 한미동맹 강화의 중요성을 환기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아미 베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원장.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는 올해 6월 25일을 앞두고 한미동맹 강화의 중요성을 환기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아미 베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원장.
/미 퀸시 인스티튜트 화상회의 화면 캡쳐

미국 연방 상원에 이어 하원에서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는 올해 6월 25일을 앞두고 한미동맹 강화의 중요성을 환기하는 결의안이 발의됐습니다.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 위원장인 아미 베라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지난 지금도 한미 동맹은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의 공유 가치에 기반한 동반자 관계는 동북아시아 지역 안보와 번영의 초석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결의안 발의자인 베라 의원은 또 최근 한국 정부가 미국 전역의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에게 코로나 19 마스크를 지원한 것을 언급하며, 한미 간 우정이 방어를 넘어 깊고 지속적인 유대 관계로 확대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한미 양국 간 더욱 깊은 동반자 관계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공동 발의자인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 공화당 간사인 테드 요호 의원 역시 지난 70년 간 한미 동맹과 우정이 굳건하게 이어져 왔다며,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하고, 양국 간 약속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발의하게 된 점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전했습니다.

결의안은 한국에 ‘당장 싸워도 이길 준비가 돼있는’ 주한미군을 배치하고 유지시키는 것은 미국의 국가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주한미군 주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결의안은 또 한미 양국이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 안정을 보장하는 동맹으로서 역할을 재확인하는 한편 미국은 양국 관계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임무에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앞서 지난 11일 미국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은 한국전 발발 70주년을 맞아 한미 동맹이 상호 이익이 되고 국제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것을 기념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