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장관 “북, 당 창건일에 전략무기로 무력시위 가능성”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20-10-0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서욱 국방부 장관이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국방부 장관이 북한이 당 창건일 기념 열병식에서 전략무기를 공개하며 무력시위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7일 북한의 당 창건 75주년 기념 행사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한국 국회가 한국 국방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밝히며 북한이 당 창건일 기념 열병식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무기를 공개할 것으로 보냐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전략무기들로 무력시위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습니다.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 올해 당 설립 75주년이 되는 해로 예년 등의 사례를 고려해볼 때 북한이 열병식을 포함해 여러 행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전략무기들로 무력시위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서 장관은 북한의 전략무기 공개 가능성과 관련해 미국의 대통령 선거 이후 미북협상 국면에서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인 것 아니냐는 김병주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동의한다”고 답했습니다.

북한 군 동향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미사일 연구 개발과 생산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 한국 국방부의 판단입니다.

다만 영변에 위치한 5메가와트 원자로의 경우 장기간 가동이 중지된 상태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날 국감에서 서욱 장관은 북한에 의한 서해 한국 국민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서는 모든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강조하며 이와 관련된 북한의 행위는 포괄적인 차원의 적대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한국 국민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한 북한의 행위는 9.19 남북 군사합의의 정신을 위배한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 분명히 북한의 행위는 잘못된 것입니다.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고 이와 함께 진상규명과 공동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한 서 장관은 북한이 한국 국민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한국 정부의 공동조사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사망한 한국 국민을 찾기 위한 한국 정부의 수색 작업은 정당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입장은 지난달 27일 북한 매체가 한국 정부의 수색 작업을 영해 침범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한국 군은 현재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한국 측 수역에서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서해에서 발생한 한국 국민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유감을 표명한 것에 대해서는 상황관리의 의도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한국 여론의 악화를 의식해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입장을 표명했다는 겁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향에 대해서는 현재 내부 결속을 위한 행보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한국 국방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당 창건 75주년과 제8차 당대회를 계기로 체제 결속을 강화하고 있다는 겁니다.

한국 국방부는 김 위원장이 당 정책 회의를 직접 주관하고 수해, 태풍 피해 지역을 현장 지도하는 등 재해 복구와 민심 안정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매체는 지난 5일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제7기 19차 정치국 회의가 진행됐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이 회의를 통해 제8차 당대회 개최를 위한 ‘80일 전투’를 벌일 것을 결정했습니다.

북한의 최근 대외 관련 동향에 대해서는 대미 비난을 자제하고 중국, 러시아, 즉 로씨야와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의 뒷 이야기가 담긴 책인 ‘격노’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침묵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도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외교부도 이날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한국 국민 피격 사망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비인도적인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한국 국민 피격 사망사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남북미 간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외교적인 노력을 강화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7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가 미국 대통령 선거 이전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미국 방문 주선을 도모했다는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7일 한국 정부가 미 대선 직전 미북 정상회담을 추진하려 했으나 하노이 회담의 결렬 사례를 고려해 김여정 제1부부장의 방미 주선을 도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