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전문가 “북 국경 열려야 비핵화 문제도 진전”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12.2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핵전문가 “북 국경 열려야 비핵화 문제도 진전” 평양공항에서 방역작업을 하는 모습.
/AP

앵커: 미국의 핵비확산 전문가와 핵물리학자가 북한의 국경이 열려야 비핵화 문제도 진전될 수 있다며 북한 국경 개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미들베리연구소 내 비확산연구센터(CNS)의 조슈아 폴락(Joshua Pollack) 선임연구원은 미국의 대표적인 군축 비확산 전문가이고 같은 연구소의 페렌스 달노키-베레스(Ferenc Dalnoki-Veress)는 핵물리학자입니다.

그런데 이 두 사람이 21일 미국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NCNK)가 주최한 코로나19시대에 북한 공공보건 관여(engagement)에 대한 토론회에 참석해 최근 이들이 발표한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보고서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폴락 연구원은 비확산 전문가인 자신이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보고서를 쓴 것은 북한 당국이 코로나 19 즉, 신형코로나 비루스로 국경을 봉쇄한 이후로 비핵화 문제 뿐 아니라 인권, 인도주의 등 어떤 사안도 진전을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Joshua_Pollack.jpg
미국 미들베리연구소 내 비확산연구센터(CNS)의 조슈아 폴락(Joshua Pollack) 선임연구원이 21일 미국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NCNK)가 주최한 코로나19시대에 북한 공공보건 관여(engagement)에 대한 화상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화상회의 캡쳐


폴락 연구원: 북한이 코로나 감염을 우려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그들과 대화를 할 수 없게 됐습니다. 그 결과 (핵)비확산 등 다른 목표들을 이룰 수 없게 됐습니다.

그는 북한이 국경을 열도록 하려면 먼저, 북한 당국자들이 코로나 감염에 대한 우려를 덜도록 국제단체들이 북한 당국을 설득해 북한주민들이 코로나 백신을 맞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북 인도주의 단체들이 유엔과 미국으로부터 자신들의 사업에 대한 제재면제를 승인받는 절차가 간소화(streamline)되고 이 단체들의 대북 사업을 위한 금융체계 이용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달노키-베레스 연구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미국 정부가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북한에 대한 압박 정책으로 사용해선 곤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지난 1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로나19 발병 상황에 취약한 북한 주민들을 우려한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을 수용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당시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미국에 백신 제공을 제안한 한국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 정부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그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10월말에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대북인도적 지원에 악영향을 주는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열악한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일차적 책임은 북한 당국에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0월 유엔 주도 국제 백신 협력체인 코백스(COVAX)가 공급하려던 코로나 19백신을 거듭 거부한 바 있습니다.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