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첫 재무장관 회담 “대북 독자제재 활용·조정”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4.04.17
한미일 첫 재무장관 회담 “대북 독자제재 활용·조정” 17일 미국 워싱턴 재무부에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이 첫 한미일 재무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 재무장관이 17일 북한의 무기개발에 대응해 각자의 독자적 제재수단을 활용하고 조정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최상목 한국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 재무부에서 열린 첫 3개국 재무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3국 재무장관은 또한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반하는 북·러 상호 간 무기 수출 및 수입을 강력히 비판하며, 이러한 활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재무장관회의는 작년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의 후속 조치입니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3개국 재무장관회의를 신설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에디터 박정우,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