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무총리, 북 대남 발언 비판…“남북협력 악영향 인식해야”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10-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가 한국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는 북한의 태도를 비판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28일 한국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

이낙연 총리는 이 자리에서 최근 북한의 잇단 원색적인 대남 비난과 관련해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 북한의 언어가 그렇다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닙니다만 북한의 대남 비난이 한국 국민들의 정서에 어떤 영향을 주고 남북 협력에 대해 얼마나 악영향을 끼칠 것인가에 대해서 북한 당국도 인식할 때가 됐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 총리는 이와 관련해 한국 국민들이 어떤 불만을 갖고 있는지 충분히 잘 알고 있다며 북한의 대남 비난이 없어지도록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는 일절 응하지 않은 채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총리는 북한의 대남 비난뿐 아니라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해서도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군사적 동향에 대해 항상 추적, 감시하고 있으며 북한의 군사도발에 대한 대비태세도 갖추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 총리는 남북 철도와 도로 등의 분야에서 북한과의 협력사업이 재개되기 위해선 북한의 비핵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도 재차 밝혔습니다.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 지금 미국과 북한 사이에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의가 아직도 궤도를 벗어나지 않고 있습니다. 미북 간 비핵화 대화를 통해 일정한 수준의 평화의 제도화가 이뤄지고 그런 합의 위에서 (남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것입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하에서 남북 간의 경제협력이 재개되기 어렵다는 점을 한국 정부 역시 잘 알고 있다며 미북 비핵화 협상의 진전이 우선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