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2월 말 2차 미북 정상회담 열릴 것”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1-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워싱턴을 방문한 김영철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워싱턴을 방문한 김영철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RFA PHOTO/ 김소영

회담 후 듀폰써클 호텔을 떠나는 폼페이오 장관

앵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회동이 18일 잇따라 열린 가운데 백악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2월 말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김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이 끝난 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쯤 열릴 2차 정상회담과 비핵화 논의를 위해 1시간 반 동안 김 부위원장과 면담했다”고 밝혔습니다.

(President Donald J. Trump met with Kim Yong Chol for an hour and half, to discuss denuclearization and a second summit, which will take place near the end of February)

다만 회담 장소에 대해서는 ‘추후 발표될 것’이라며 궁금증을 남겨습니다. (...a place to be announced at a later date.)

백악관은 또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이 생산적(productive)이었다며 “북한과 계속해서 진전을 만들어가는 가운데 제재는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나눈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면담이 열리기 전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2시 15분 백악관에서 김 부위원장을 면담한다”며 “그들(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은 두 나라의 관계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지속적 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President Donald J. Trump will meet with Kim Yong Chol, Vice Chairman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and Chairman of the Korea Asia Pacific Peace Committee, today at 12:15pm in the Oval Office. They will discuss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continued progress on North Korea’s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 후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 오찬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 직전 김 부위원장은 자신이 묵고 있는 워싱턴 소재 듀폰써클 호텔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오전 11시부터 약 50분간 고위급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날 회담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알렉스 웡 국무부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 국무부의 한반도 정책 담당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놓고 세부 조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양국 대표는 2차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얻기 위해 비핵화 의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호텔을 빠져나가던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에게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단,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특별대표는 오늘 오전 김 부위원장과 지난해 6월 12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면담 후 숙소로 돌아온 김 부위원장은 18일 워싱턴에서 하루 더 묵은 뒤 19일 덜레스 공항에서 오후 3시 베이징행 항공편을 타고 귀국할 예정입니다.

이날 김 부위원장의 고위급 회담과 트럼프 대통령 면담이 순조롭게 진행됐을 경우 비건 특별대표는 이번 주말인 19일이나 20일 국제행사 참석차 스웨덴, 스웨리예를 방문 중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과 만나 본격적인 실무회담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