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북 정상 친서교환 긍정적…한반도 비핵화 위해 노력”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03-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정부가 미북 정상이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방역 협력에 대해 친서를 교환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남북 간 방역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가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방역 협력에 관한 친서를 주고받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한국 통일부는 23일 기자설명회에서 북미 정상이 친서를 교환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앞으로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혜실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 북미 간 친서 교환으로 그런, 정상 간 친서가 교환된 것 자체는 저희 정부로서도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고요. 그래서 향후 남북관계 발전이나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서 일관되게 노력해 나가겠다는 점 말씀드리고…

앞서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22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신형 코로나 방역에 협조할 의향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를 계기로 미북 간 협력 뿐 아니라 지지부진했던 남북 간 협력에도 물꼬가 트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조혜실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남북 간 방역협력은 인도적 차원에서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이에 대해 양측이 실질적으로 논의중인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혜실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 현재 남북 간, 그러니까 북한의 지원요청이나 남북 협력 관련 구체적 논의는 없었습니다.

또 한국 정부 측에 신형 코로나 관련 대북지원을 위한 요건들에 대해서 문의해온 민간단체들은 있지만 현재까지 해당 요건을 갖춘 단체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에 선제적으로 방역협력을 제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향후 신형 코로나 관련 한국과 북한 내 상황 그리고 국제사회 지원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