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대북특사 “미북에 실무협상 재개 초청장 수주 내 발송”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10-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가 23일 서울 성북구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가 23일 서울 성북구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을 방문 중인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스웨리예 외교부 대북특사가 미북이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할 수 있도록 수주 내에 양측에 초청장을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켄트 해슈테트(Kent Harstedt) 스웨덴, 스웨리예 외교부 대북특사는 23일 미국이나 북한으로부터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5일 스웨덴에서 열린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됐다는 평가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겁니다.

해슈테트 특사는 이날 한국 주재 스웨덴 대사관에서 가진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미북의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촉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해슈테트 특사는 “수주 내에 미국과 북한이 스톡홀름에서 실무협상을 재개할 수 있도록 양국에 초청장을 보낼 계획”이라며 “기회의 창은 여전히 열려있는 만큼 스웨덴은 촉진자로서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에 대해서는 양측이 장시간 회의를 진행했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해슈테트 특사는 “예상했던 것보다 대화가 오래 이어졌고 실무자들이 솔직하고 정직하게 협상에 임했던 것으로 본다”며 “양측이 방해받지 않고 회의를 진행했다는 것은 중요한 메시지”라고 말했습니다.

미북 간 협상의 향후 결과에 대해서는 “아주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습니다. “미북 양측 모두 역사적인 ‘기회의 창’이 열려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는 느낌이 있다”는 겁니다.

이어 해슈테트 특사는 “북한이 협상의 문을 닫지 않은 점이 중요하다”며 서로 불신하고 있던 미북이 신뢰관계로 발전하려면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미북 모두에게 ‘기회의 창’이 언제까지 열려있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해슈테트 특사는 이날 기자설명회 이후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대북특사: 이번 저의 출장에는 중국 베이징과 서울 방문이 포함돼 있습니다. 서울을 방문해 이 본부장을 만날 수 있어 매우 기쁩니다. 스웨덴과 한국 간의 좋은 관계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 자리에서 이도훈 본부장은 미북 실무협상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스웨덴 정부의 노력에 사의를 표명하면서 향후 미북 간의 대화 동력 유지를 위한 스웨덴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현재 핵심은 미북이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어떻게 하면 계속 유지할 수 있고 또 이 과정을 어떻게 진전시킬 수 있느냐에 관한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해슈테트 특사와의 더욱 긴밀한 협력과 협조를 기대합니다.

이어 한국 외교부는 “해슈테트 특사는 앞으로도 미북대화 과정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과 미국, 북한, 다른 관련국들과 계속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해슈테트 특사는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만났습니다. 또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의 면담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중국 베이징 방문 뒤 지난 22일 방한한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대북특사는 스톡홀름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사전준비를 담당하며 미북 간 중재 역할을 한 바 있습니다.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미국 등 북한과 수교를 맺지 않고 있는 서방 국가들의 영사 업무와 대북 외교 창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