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보따리 상인들에 ‘관세 폭탄’

중국-김준호 xallsl@rfa.org
2009-12-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MC: 북한이 화폐개혁 후속조치로 외화사용을 금지시킨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과 중국을 오가며 보따리 장사를 하는 소규모 개인 장사꾼들에게도 철퇴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에서 김 준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양력설 대목을 기대하고 중국에서 북한으로 반입 하기 위하여 물건을 구입하고있는 북한의 소규모 보따리 상인들(주로 화교들)에게 청천벼락 같은 소식이 떨어졌습니다.

새해 1월1일부터는 중국에서 북한으로 물건을 반입하는 보따리 상인들의 통관을 원칙적으로 허용 하지 않고 소량의 물건만 지금보다 관세를 2배 이상 물린후에 통관시킨다는 소식입니다.

중국과 평양을 오가며 보따리 장사를 하는 평양거주 화교 왕 모(여, 40대)씨는 “조선에 가져가 팔기위해 사놓은 물건을 일부는 열차로 먼저 부치고 일부는 들어가면서 가져갈 예정이었는데 나머지 물건은 조선에 들여가지도 못하게 되었다”고 울상을 지었습니다.

왕 씨는 “1월1일부터는 중국에서 들여오는 물건의 세관통관을 불허한다는 소식을 신의주에 있는 시누이가 긴급히 전화로 알려왔다”며 “이미 사놓은 물건을 어떻게 해야 할지 큰 일” 이라고 걱정했습니다.

중국 단동에서 평양과 북경을 오가는 국제열차(화물칸)를 이용해 평양 거래처에 물건을 보내고 있는 장 모(남, 50대)씨도 “평양의 대방이 주문한 물량을 급히 취소해달라고 통보해왔다”고 자유아시아 방송(RFA)에 전했습니다.

장 씨는 “조선에서 외화를 사용하지 못하게 한다는 소식에 외화를 갖고있는 사람들이 중국에서 물건을 대량구입 했다”며 “물건을 조선으로 가져갈 길이 막혀 많은 사람들이 망연자실 해 하고있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장 씨는 또 “조선 당국이 중국으로부터의 생활물자의 반입을 계속해서 막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중국을 오가며 보따리 장사를 하는 사람들이 당분간은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고 조선 내부에서도 생활물자 구입란과 가격폭등을 불러오게 될 것 이 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이같은 북한 당국의 갑작스런 조치에 대하여 북한과 무역을 하는 중국 상인들은 날선 비판을 가하고 있습니다.

북한에 친척을 두고있다는 중국 국적의 조선족 사업가 김 모씨는 “생활물자 생산기반이 거의 없는 조선당국이 중국으로부터의 생활물자 반입을 막으면 그 결과는 뻔하다”면서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조선당국의 몰상식이 한심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중국상인 조 모 씨도 “조선 당국은 이번 조치도 문제가 크게 불거지고 나서야 슬그머니 철회하게 될 게 뻔하지만 이로 인한 백성들의 고통에 대해서는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