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이란에 대한 코로나19 지원에 열려있어”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20-03-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PHOTO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 코로나19, 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과 관련해 북한을 지원하는 것에 열려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테스크포스(TF), 즉 전담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협력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데 대한 질문에, 북한과 이란이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다며 이들 국가가 도움이 필요하면 도울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에서 곧 나오게 되는 새로운 코로나19 검사 기법을 거론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여타 많은 국가들을 도울 것이라고 거듭 말하며 이러한 일을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21일 발표한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북한과 협조할 의향을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고위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것은 코로나19가 대유행하는 상황에서 전 세계 지도자들과 관여하려는 노력에 부합한다며, 김 위원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당시 보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