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표단, 평양서 식량 분배 감시 문제 논의

미국 정부의 대표단이 평양에 머물며, 미국이 북한에 지원하는 식량의 분배와 감시 문제를 놓고 북한 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장명화 jangm@rfa.org
2008-12-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정부의 대표단이 평양에서 북한에 지원하는 식량의 분배와 감시 문제를 놓고 북한 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06년 토니 밴버리 WFP 아시아지역국장(왼쪽)과 북한 외무성의 리홍식 국제기구 담당관이 대북지원 재개에 관한 합의서를 교환한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미국 정부의 대표단이 평양에서 북한에 지원하는 식량의 분배와 감시 문제를 놓고 북한 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06년 토니 밴버리 WFP 아시아지역국장(왼쪽)과 북한 외무성의 리홍식 국제기구 담당관이 대북지원 재개에 관한 합의서를 교환한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PHOTO-WFP 홈페이지
장명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커트 통 한국과장,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 (USAID)의 존 브라우스 북한담당관을 포함한 세 명 가량의 대표단은 현재 북한 정부가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세계식량계획 요원에게 입국사증을 속히 내주는 문제를 북한 정부와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워싱턴의 소식통이 18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북한 정부가 입국사증을 내주지 않을 경우, 미국 대표단이 지원할 식량의 선적을 중단할 것임을 이미 명백히 했지만, 북한 측도 매우 강경한 (very strong)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측은 지난 5월 미국과 맺은 의정서 (protocol)가 과거에 비해 진전된 감시 조건, 특히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요원'의 배치를 포함하고 있지만, 이 조건이 북한 정부가 세계식량계획과 체결한 양해각서 (MOU)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겁니다.

미국이 북한에 지원하는 식량의 전달이 늦어지고 있는 점도 협의의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은 지난 6월 29일, 8월 4일, 8월 20일, 9월 3일, 11월 18일 각각 북한에 도착한 다섯 차례의 선적을 통해 모두 14만 3천 330 톤의 밀과 옥수수를 전달했습니다.

미국이 내년 중반까지 매 달 5만 톤의 식량을 북한에 지원하겠다는 당초 계획을 제대로 지켰다면, 지금쯤 대략 30만 톤 이상이 북한에 지원됐어야 합니다.

북한 정부는 특히 9월 초에 4차분이 도착한 이후 10월에는 식량이 전혀 전달돼지 않았고, 그나마 11월 중순에야 5차분 2만 5천 60 톤만 도착했다는 것을 매우 언짢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결과, 북한 정부는 ‘지원할 식량이 별로 없으니, 감시 요원도 따라서 필요 없다’면서, 북한에서 식량을 분배하고 있는 미국의 5개 비정부 구호단체에서 활동하는 필수 요원 3명을 제외한 나머지 13명에게 북한을 떠나라고까지 요구했었다고, 소식통은 조심스럽게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지난달 미국의 비정부 구호단체들이 정부 예산으로 6차분 식량을 구매하고, 선박을 확보할 것을 허가했지만, 열흘 전 갑자기 모든 일정을 보류하라는 통보를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 관리는 지난 15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이달 말까지 2만 1천 톤의 옥수수를 실은 6차분이 북한에 도착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