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김 총리, 북한 직접 설득할터

2002-12-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김석수 국무총리는 30일 북한의 핵 사태와 관련 북한은 핵을 포기하는 것만이 북미관계 정상화의 길 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현안 질의에 대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와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의 핵 포기를 유도하고 북한을 직접 설득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