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니 부통령, 납치 비극 해결은 미일의 공통 과제

2007-02-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을 방문 중인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은 21일 아베 신조 총리 등과 일련의 회담을 갖고 일본인 납치 피해자들의 비극을 해결하는 것은 미일 양국의 공통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3일간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딕 체니 미 부통령은 21일 아베 총리 등과 회담을 갖고 어떤 문제들을 논의했습니까?

20일 도쿄에 도착한 체니 부통령은 21일 아침 시오자키 야스히사 관방장관과 회담한 데 이어 아소 타로 외상, 아베 신조 총리 등과 일련의 회담을 갖고 북 핵 문제와 이라크 사태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체니 부통령은 일련의 회담에서 6자 회담 합의에도 불구하고 “납치문제의 진전이 없는 한 북한에 대한 에너지 지원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일본 정부 방침에 이해를 표시했습니다. 체니 부통령은 또 “일본인 납치 비극의 해결은 미국과 일본의 공통 과제”라며 납치문제 해결을 최우선 시하는 아베 정권의 대북 정책에 이해를 표명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와 아소 외상 등은 미국이 납치문제의 진전 없이 북한을 테러 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하려는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체니 부통령은 그밖에 어떤 일정이 예정돼 있습니까?

채명석 기자: 체니 부통령은 21일 오후 요코스카의 미 해군 기지를 방문하고 정박중인 항공모함 키티 호크에서 이라크 전쟁의 정당성을 미 장병들에게 역설했습니다. 체니 부통령은 일본을 떠나기 앞서 22일 아침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 씨 부모들과 만나 피해자 가족들을 위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는 부시 미국 대통령이 작년 4월 백악관 집무실에서 메구미 씨의 모친 요코다 사키에 씨 등과 만나 일본인 납치 문제에 큰 관심을 보인데 이어 미국 부통령이 다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그들을 격려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요코다 메구미 씨 부모들은 22일 체니 부통령에게 미국이 납치 문제 해결에 보다 큰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요청할 방침입니다.

도쿄-채명석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