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03/01/06


2006-03-01
Share

미국은 다음 주 북한과 접촉에서 대북 금융조치를 취한 이유와 근거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산하 국제마약통제위원회는 북한에 대해 마약통제에 대한 국제협약들을 비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100년 동안 일본에 방치돼온 북관대첩비가 1일 북한에 인도됐습니다.

미국, 다음 주 북미 접촉서 대북 금융조치 근거 제시

미국은 다음 주 북한과의 접촉에서 대북 금융조치를 취한 이유와 근거를 제시할 것이라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이번 접촉에서 북한 핵문제는 논의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애덤 에럴리 대변인은 2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미국이 북한의 불법행위에 맞서 취한 조치들은 북한 정권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불법 금융거래에 대해 미국 법을 적용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작년 9월 북한의 달러 위조와 돈세탁에 연루된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을 돈세탁 우려 대상으로 지목하고, 미국 금융기관들이 이 은행과 거래를 못하도록 하는 행정규제안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에럴리 대변인은 다음 주 북한 측과 접촉할 때 미국의 이런 조치를 취한 이유와 근거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reli: Our briefing next week will provide us an opportunity to present to the North Koreans why we did what we did and the basis for those actions.

미국과 북한은 오는 7일 미국 뉴욕에서 미국의 대북 금융조치와 관련된 실무급 접촉을 가질 예정입니다. 북한에서는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에럴리 대변인은 불법 금융거래를 막기 위한 미국 법과 조치들을 설명해주겠다는 미국의 제안을 북한이 받아들였다고 말했습니다. 에럴리 대변인은 그러나 이번 접촉에서 북한핵문제는 논의대상이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한편 북한 외무성은 28일 북한이 달러를 위조하거나 유통시키지 않았는데도, 미국이 정상적인 금융거래를 막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미국이 금융제재를 거두지 않으면 핵문제를 풀기 위한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습니다.

미 전문가 “중국서 김정일 체제 붕괴 논란”

최근 중국 내에서 북한의 핵개발과 김정일 정권의 유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활발히 벌어지고 있다고 미국의 한 전문가가 주장했습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보니 글래서 선임 연구원은 28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학술회의에 참석해 김정일 체제의 붕괴 가능성에 대한 논란이 미국에서 만큼 중국에서도 활발히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중국 내에서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많은 불만이 있으며, 대북지원에 대한 반대도 적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카오 방코델타 아시아 은행 매각설

북한의 불법 활동 자금을 돈세탁 해준 의혹을 받고 있는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이 매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일 현지 소식통은 미국이 방코 델타 아시아에 대한 자국 금융기관의 거래를 금지하자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이 영국이나 미국계, 홍콩 등 마카오 지역 은행에 대한 매각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중 영국계 HSBC 은행과 스탠다드 차터드, 대만계 은행 등 세 곳이 유력한 인수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 국제마약통제위원회(INCB) “북한 마약관리 위원회 제정”

유엔 산하 국제마약통제위원회가 1일 지난 한 해 전 세계의 마약실태를 다룬 연례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북한과 관련해 마약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기 위해 각료급 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자체 노력을 벌이고 있는 점을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관련 국제협약들을 하루 빨리 비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UNDCP 즉, 유엔 마약통제계획은 이 곳 방콕에서 아키다 후지노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국장의 주최 아래 마약과 범죄에 대한 연간보고회를 현지 시각 3월 1일 오전 개최하였습니다.

유엔마약 통제계획의 산하 기관인 INCB 즉, 마약관리국이 출판책자를 통해 북한에 관한 마약관리 실태를 기록해 놓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2006년 3월 1일 이전에는 공식보도를 하지 말 것을 전제로 한 이 보고책자 68페이지 항목번호 453번에 의하면 북한은 2005년 2월 마약에 관한 관리를 위한 상당한 법률을 제정해 관계부처협의회를 승인 만들었다고 기술하고 있으며 이에 유엔마약관리국에서는 북한당국이 국제협약을 준수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마약관리국은 북한이 이런 노력이 강화되게 하기 위해 북한 당국에 담당 인원을 할당해 줄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이 보고서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남한 여당, 야당에 개성공동 방문제의

남한의 집권 여당 열린 우리당의 정동영 의장은 1일 이달 중 새로 구성된 당 지도부와 개성공단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또 조만간 야당에도 이런 뜻을 전달하고 함께 방문할 것을 제안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아직 북측으로부터 어떤 통보도 받지 못했다며 일정을 통보받으면 야당과 협의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 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북관대첩비 북한에 인도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100년 동안 방치돼 오다 지난해 10월 남한에 돌아온 북관대첩비가 1일 북한에 인도됐습니다.

이날 오전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을 떠난 북관대첩비는 육로로 북한 개성에 인도됐습니다. 개성 성균관 명륜당 앞에서 열린 북관대첩비 인도. 인수식은 ‘북관대첩비 환수 추진위원회’의 남측 관계자들 150여명과 북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남측 대표로 참석한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환송사를 통해 북관대첩비의 인도 인수를 계기로 남북한 문화재의 교류와 협력 확대를 위해 문화재 당국 최고 책임자 회담을 제의한다고 말했습니다.

유홍준 문화재 청장: 북측 문화재 당국 최고 책임자를 만나는 것을 계기로 남북 간 문화재 정책을 협의할 방침

또한 문화재청은 북관대첩비가 원 위치에 복원되면 남측 관계자들이 참관할 수 있도록 북측과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이날 개성으로 인도된 북관 대첩비는 조만간 함경북도 길주로 옮겨져 원래 세워져 있던 위치에 복원될 예정입니다.

한편 북관 대첩비는 임진왜란이 끝난 지 1세기 가량이 지난 1709년 함경도 의병장 정문부가 임진왜란에서 왜군을 격퇴한 공로를 기려 그의 의거 장소인 함경도 길주에 건립됐습니다. 그 후 북관 대첩비는 러일 전쟁 와중인 1905년 일본군에 의해 일본으로 반출된 뒤 야스쿠니 신사에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반환운동이 전개됐습니다. 그 결과 북관대첩비는 지난해 10월 20일 100년 만에 남한으로 돌아왔으며, 2006년 3월 1일 원적지인 북한으로 인도된 것입니다.

북한 아이스카키 팀, 서해안 직항로 입국

남한 강원도는 1일 남북 강원도 아이스하키 친선경기에 참가하는 북측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동해안 남북 출입 사무소를 통한 육로에서 서해안 직항로로 변경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도 관계자는 분단이후 남북 첫 동계스포츠 아이스하키 경기에 참석하는 북한 선수단이 평양에서 금강산에 이르는 장거리 이동에 따른 선수들의 피로와 예기치 못한 상황 등을 고려해 빠르고 안전한 경로로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 선수단 37명은 2일 오전 김포공항으로 입국해 오는 5일까지 강원랜드 아이스하키 팀과 대학, 실업선발 팀 등과 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러시아-이란 핵 협상 개시

러시아와 이란은 1일 모스크바에서 우라늄 농축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방안 등 이란 핵문제 해법을 놓고 또 한차례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공보실은 이날 오후부터 양측이 회담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을 위해 알리 라리자니 이란 국가안보최고회의(SNSC) 의장이 이날 모스크바에 도착했으며 이고리 이바노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가 러시아 측 대표로 직접 회담장에 나왔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