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적십자 회담, 생사 확인 대상 이견


2005-08-24
Share

남북은 24일 금강산에서 적십자회담 이틀째 회의를 갖고 이산가족 문제를 포함해 납북자와 군국포로 생사 확인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그러나 양측은 생사 확인 대상자의 범위와 방법에 큰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남측은 이날 두 차례 열린 대표 접촉에서 전쟁 시기와 그 이후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생사 확인 작업을 제의했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북측은 전쟁 시기 행방불명자의 생사 확인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생사 확인 대상자를 전쟁 시기 이후 행방불명자 즉, 납북자까지 확대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북측은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이산가족 문제와는 별도로 추진하자는 남측의 제안에 대해서도 지금까지와 같이 이산가족 문제의 틀 안에서 풀어나가자는 뜻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남북은 이산가족 상봉행사 시 납북자나 국군 포로 가족을 한두 가족씩 포함시켜 생사 확인을 진행시켜 왔으나 이 같은 방식에 대해 남측 납북자, 국군 포로 가족들은 크게 반발해 왔습니다.

또 남측은 이산가족 화상 상봉을 앞으로 확대해 나갈 것을 제안했지만 북측은 상봉 행사를 지속하는 것에는 동의하되 규모를 확대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북측은 이산가족 서신 교환 문제도 직접 편지 왕래하는 방법보다는 화상상봉 기능을 통해 간접적인 서신 교환을 추진하자고 수정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또 북측은 이산가족 면회소 건설 문제를 추가 의제로 내세우면서 자재와 인력을 북측이 제공하고 남측이 비용은 지불하는 방안과 이를 위한 남북 상무조 구성을 제의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